원희룡 “주상절리 인근 부영호텔 들어서지 못하게 할 것”
원희룡 “주상절리 인근 부영호텔 들어서지 못하게 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정제주 송악선언 4호 선언...문화재청과 역사문화환경 보전지역 조정-유원지 계획 재조정

원희룡 제주지사가 경관 사유화와 난개발 논란을 일으켜온 중문관광단지 부영호텔 2단계 신축 예정 부지에 대해 '역사문화환경 보전지역'으로 지정, 개발 자체를 원천적으로 막겠다고 공언했다.

원희룡 지사는 30일 오전 10시 도청 기자실에서 청정제주 송악선언 실천조치 4호로 '세계지질공원 천연기념물 주상절리 경관을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중문 주상절리대의 국가지정 문화재 보호와 해안경관 사유화를 방지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역사문화환경 보전지역의 건축행위 등에 관한 허용기준 조정을 위한 용역을 시행한 후 문화재청 협의를 거쳐 허용기준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중문 대포해안 주상절리대는 화산용암이 굳어진 현무암 해안지형의 발달과정을 연구.관찰할 수 있는 중요한 지질자원으로 2005년 1월6일 천연기념물 제433호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주상절리대를 물리적.환경적.경관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2006년 12월7일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했다.

유네스코도 2010년에 제주 중문 주상절리대를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한 바 있다.

주상절리대 일대 중문관광단지 2단계 개발사업은 1996년 처음 사업시행 승인이 이뤄졌다. 부영주택은 2010년 호텔부지 소유권을 취득하고, 주상절리대 인근 29만3897㎡에 객실 1380실 규모의 호텔 4동을 짓겠다며 2016년 2월 제주도에 건축허가를 신청했다.

부영호텔 개발사업은 최초 사업 시행승인 후 20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사업기간, 건축면적, 부지용도 등에 대해 수차례의 사업변경 절차를 거쳐왔지만 환경보전방안 계획이 부실해 건척허가 신청이 반려된 상태다.

부영호텔 신축 예정지는 문화재 보호구역으로부터 100~150m 떨어져 있으면서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에 속해 있다.(주차장, 정원 1.2구역, 건축물은 4구역)

호텔이 건축될 경우 주상절리대 북쪽에 이른바 '병풍효과'로 인한 경관 가로막기와 사유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왔다.

제주도는 주상절리 훼손과 경관 사유화에 대한 도민사회의 우려를 반영해 중문관광단지 사업시행자인 한국관광공사를 통해 환경보전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사업계획에 반영할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환경보전방안 변경협의 절차를 이행하지 않은 부영주택의 건축허가 신청을 2017년 12월 최종 반려했다.

부영주택은 제주도의 처분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제기했지만 지난 10월 대법원은 제주도의 건축허가 반려가 정당하다고 최종 판단했다.

원희룡 지사는 "사법부가 제주도의 정당성을 인정한 이유는 사업계획에 환경영향평가 절차가 누락됐을 뿐만 아니라 건축허가 신청을 반려할 만큼 정당하고 중대한 공익상 필요가 인정된다고 보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제주도는 중문 주상절리대의 국가지정 문화재 보호와 해안경관 사유화를 방지하기 위해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의 건축행위 등에 관한 허용기준' 조정을 위한 용역을 시행한 후 문화재청과 협의를 거쳐 허용기준을 강화해 중문 주상절리를 무분별한 개발행위로부터 철저한 보호,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제주도는 한국관광공사와 협의해 2단계 중문관광단지 유원지 조성계획 재수립을 추진하고, 이 과정에서 사업부지 내 주상절리대 보존을 위한 건축계획 재검토를 추진하겠다"며 "재수립된 조성계획에 대해서는 환경영향평가 및 문화재청 협의과정을 통해 건축물 높이 조정 등을 사업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건물 자체를 들어서지 못하게 하겠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원 지사는 "문화재청과 협의해서 역사문화환경 보전지역을 강화하고, 3~4구역도 건물 고도 20m 이상을 지으려면 개별심의 받도록 하겠다"며 "필수적인 공공건물을 빼고는 건물이 들어서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9
지나가다 2020-12-01 16:13:17
웬 뒷북...
이러니까 도민들이 도지사탄핵 국민청원을 올리지

아래는 퍼온글
==============
원희룡도지사 사퇴촉구 국민청원 올려 있네요. 오죽했으면.... 제주도민이 바보는 아니군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8eYeuW

나 이럴줄 알았음...ㅉㅉㅉ

온도민이 반대하는 음주운전 범죄자를
행정시장으로 임명하고
도정의 가장 중요한날에
성형수술하려고 휴가가는 등등등..
이렇게 도민을 기만하하는데 당연지사..

================
121.***.***.156

오호라 2020-12-01 15:21:17
부영이 지으면 또 얼마나 촌스러울까..ㅋㅋ 촌티아파트와 똥색 외관 ㅋㅋ
218.***.***.207

진정그대가 챔피언 2020-12-01 13:01:45
제주도민들을 조금이라도 생각하신다면, 도지사직을 사퇴해주시길 간청드립니다.
61.***.***.251

박수를 2020-12-01 13:00:05
도지사님, 최고회의에서 한 번, 모 대기업 회장 장례식장에서 한 번, 확진자와의 접촉 가능성으로 인해 자가격리하셨습니다. 제주도를 위험에 빠트리고, 자기 사리사욕을 충족시키기 위해 제주도 도지사 자리를 이용하는 당신이 무슨 컨트롤타워란 말입니까?

진주 이통장발 감염으로 인해 불안에 떠는 도민들이 접할 수 있는 정보는 “확진자가 00이다. 소독 완료하였다” 이게 전부입니다.
경남 지역 언론에선 이통장들의 동선을 보도하고 있는데 정작 그 안에서 삶을 살아가고 있는 도민들에게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정보공개 지침을 따를 수 밖에 없다는 이유로, 불신과 불안으로 밀어 넣고 있습니다.

지도가가없는데 담당 공무원들이 무엇을 결정하고 실시할 수 있겠습니까?

이런 위급한 상황에 도민들을 나몰라라하고, 카카오톡으로 업무 보고 받는 리더가 진정 제주 도민을 위한 리더입니까?

제주도민들의 불안의 소리 들리지 않습니까? 제주도민들을 얼마나 무시하셨으면 이런 행보를 보이실까요?
61.***.***.251

용기이신사름인게 2020-12-01 12:55:11
제주도지사 탄핵을 촉구합니다.


지금 전세계가 코로나 바이러스로 패닉인 상태입니다.
무엇보다도 컨트롤 타워인 지도자의 역량이 절실히 필요한 시기입니다.
제주특별자치도에서의 도지사의 의미는 대통령에 준할만큼 막중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재임기간 중 연 평균 113일동안 출장을 가는 도지사가 진정으로 제주도의 도정을 살핀다고 볼 수 있을까요?

행감기간 동안도 자리를 지키지 않으며 카톡으로 업무 보고를 받고 있기 때문에 공백을 느끼지 못한다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는 도지사님. 도지사님은 그렇게 느낄지 모르겠지만, 저희 70만명의 도민들은 리더의 부재로 인해,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제주도에서 처음으로 첫 3명의 확진자가 나온 24일에 어디에 계셨습니까? 대구의 강연에 참석하셔서 대권도전 의사를 피력하셨다죠?
그리고 제주 이통장 접촉자가 n차 감염으로 이어진 어제, 어디 계셨습니까? 새마을 운동 중앙회와의 업무 협약식과 정책대상 시상식에 참여하셨
61.***.***.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