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공간과 즐길거리 엮은 ‘지금, 여기 제주 원도심’
도시재생 공간과 즐길거리 엮은 ‘지금, 여기 제주 원도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일신우일신(日日新又日新)하고 있는 제주시 원도심. 이 일대의 주요 재생공간과 즐길거리를 담은 ‘지금, 여기 제주 원도심’ 소책자가 발간됐다. 

제주도 도시재생지원센터(센터장 부성현)는 제주시 원도심 마중물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재생공간 등 29곳의 장소와 이야기를 담은 소책자를 발간했다고 2일 밝혔다.

상생모루, 김영수도서관, 제주책방, W360 등 주요 공간들이 잘 소개된 이 소책자는 제주시 삼도2동과 일도1동, 이도1동, 건입동 등 원도심 일대를 걸으며 즐기는 방문객들의 시각에 최적화돼 제작됐다. 

이 책자는 제주 전통주거형태인 안거리 밖거리를 볼 수 있는 ‘제주책방’과 ‘산지천갤러리’ 등 산지천 일대, 그리고 살아있는 대표적 전통시장인 동문시장, 100년된 근대건축물인 ‘순아커피’, 칠성로의 옛 명물 ‘심지’카페 일대, 오랜 옛 길인 ‘한짓골’과 인근의 ‘박씨 초가’, 그리고 옛스러움을 체험하는 ‘향사당’의 서문남문 일대, ‘제주성지’와 ‘제이각’을 걸어보는 제주성지 일대 등 각각의 테마로 구성돼 보는 즐거움이 쏠쏠하다. 

책자 부록에는 원형이 남아있는 원도심 옛길 9곳이 담겼고, 관덕정 등 주요 장소의 근현대 사진도 담겨 있어 ‘도심올레’ 안내서로서의 역할도 기대된다. 

도시재생지원센터 관계자는 “낡은 집과 도로를 보수하는 것 뿐만 아니라 사라지는 장소와 깃든 이야기의 가치를 찾는 것도 도시재생의 방법 중 하나다. 소책자가 원도심을 방문한 사람들의 이해를 돕고 관심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