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림로시민모임 “김경학 의원, 시정잡배 수준 막말 사과”
비자림로시민모임 “김경학 의원, 시정잡배 수준 막말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학 의원 “환경단체가 비자림로 왜곡·조작”…시민모임 “비자림로 인근 토지 증여 해명”
ⓒ제주의소리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들은 지난 2일 제주도의회 예산안 심사 자리서 불거진 김경학 의원의 '환경단체 왜곡·조작' 주장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반박에 나섰다. ⓒ제주의소리

지난 2일 진행된 2021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김경학 의원(구좌읍·우도면, 더불어민주당)이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 재개를 촉구하면서 일부 환경단체의 왜곡·조작 주장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환경단체가 즉각 반박에 나섰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들(이하, 비자림로 시민모임)은 3일 입장문을 통해 “민주당은 시정잡배 수준 막말을 공식적으로 내뱉는 김경학 도의원을 제명하고, 제주 자연을 위해 헌신하는 시민들을 모욕한 김 의원은 공식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비자림로 시민모임은 “비자림로서 발견된 멸종위기종(법종보호종)은 영산강유역환경청 현지조사 결과 서식하는 것으로 밝혀진 것”이라며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이후 제주도에 생태 정밀조사를 요구했고, 제주도는 조사 결과서를 통해 조류 6종과 애기뿔소똥구리를 포함한 곤충 2종, 양서류 1종 등 9종이 확인된다고 보고한 바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도는 제주대 산학협력단에 ‘비자림로(대천-송당) 확·포장공사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협의 내용 이행에 따른 조사 용역’을 발주했고, 그 결과 애기뿔쇠똥구리가 공사구간 주변 목장 초지대를 주 서식지로 삼아 서식하고 있음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도가 2020년 9월 영산강유역환경청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공사가 예정된 직접 영향 범위 내 애기뿔쇠똥구리 11개체가 확인됐음을 밝힌 바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이 같은 결과에도 댓가 없이 자연을 위해 생태모니터링을 했던 시민들에 대해 ‘왜곡·조작해서라도 뜻을 관철시키려는 집단’으로 매도했다”며 “준비된 발언을 하면서 흔한 언론 보도조차 찾아보지 않았다면 무성의한 것이고 자료를 보고도 거짓을 했다면 나쁜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비자림로 시민모임은 “사실관계에도 불구하고 제주도의 1년 예산을 심사하는 자리에서 시정잡배의 막말을 늘어놓는 도의원은 도의원 자격이 없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김 의원 일가가 비자림로 인근 송당 일대에만 엄청난 토지를 소유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도로 확장을 통해 지가 상승을 노린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비자림로 시민모임은 “김 의원 재산공개내역에 따르면 김 의원 일가는 송당 일대에 4만2817㎡(약 1만2950평)의 엄청난 토지를 소유하고 있다. 인근 마을 토지까지 합하면 9만5016㎡(약 2만8740평)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비자림로 공사에 대한 이해관계가 있음에도 예산심사 자리서 주요 질의내용으로 삼았다”면서 “도로 확장으로 인해 김 의원이 보유한 일대 다수 토지에 대한 지가 상승이 예상되므로 해당 사항에 조심스러워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지난해 비자림로 인근 토지(전) 5792㎡를 증여한 것으로 나타나 있는데 현재 공시지가만 2억 원이 넘는 땅이다”라며 “지역사회 민감한 환경 훼손 및 갈등 사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비자림로 관련 재산 증여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비자림로 시민모임은 “김 의원은 ‘주민의 이익을 위해 노력하되, 공익을 우선해 처리해야 한다’는 제주도의회의원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 조례를 무시하고, 주민편의를 내세우며 법정보호종 보호라는 공익을 도외시한 채 왜곡·폄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도의원이 도민 갈등 해소는커녕 갈등을 부채질하고 있다. 더 이상 거짓으로 갈등을 조장하지 말고 생태 보전과 주민불편 해소를 위한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제주 자연을 위해 헌신하는 시민들을 모욕한 데 대한 공식 사과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피력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이 공당이라면 국가 법절차를 무시하고 도로공사강행을 요구하며 거짓말을 서슴지 않는 김 의원을 제명하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8
제주사랑 2020-12-05 01:01:23
웃기는 언론이네 조작 조작 조작 사람이 먼저다 그렇게 환경 환경 할거면 육지가서 사시길
211.***.***.190

도민 2020-12-04 11:21:27
저 조사내용들은 어떻게 믿지?
어떤 결과는 지들 맘대로 믿고 어떤 조사결과는 못 믿고.
112.***.***.5

비이성적인환경단체 2020-12-04 11:13:54
수백만 그루를 베어내어 태양광 패널로 산을 뒤덮은 것이 더 자연을 훼손하는 것이다.
그렇게 반대하던 경부고속철도 천성산 도룡농은 멸종했나?
그것에 대해서는 평이나 반성도 없는 환경단체들은 신뢰를 잃었다.
37.***.***.204

성산읍민 2020-12-04 11:00:41
애기뿔소똥구리가 아닌데도 환경보호곤충이라고 왜곡,조장은 환경단체에서 먼저 했으면서 차~암 뻔뻔 스럽네요.
그리고 잘못했으면 시인 할 줄 도 알아야지 김경학의원 재산 내역은 왜 나옵니까. 차~암 치사 하네요.
그리고 비자림로 확장예정구간 한번 달려 보시고, 서쪽 과 비교도 해 보세요.
같은 제주도 이면서도 이렇게 차이가 많이 나는가 바로 느끼실 겁니다.
그리고 구좌읍민들, 성산읍민들이 쇠똥구리만큼도 못합니까?
175.***.***.55

대천동 2020-12-04 05:44:42
전문데모꾼들은 무슨 돈으로 활동 햄신고, 너무 궁금해요~ 남들은 하루일당벌기 힘든디 ~~ 데모허민 일당 나오는지 ~~ 뱀이나 다른 버랭이 나오카브댕 농약 해야 되는디 ~ 환경팔이도 적당히, 상생협력, 그러나 인간에게 해로운건 없어져야 ~ 인간의 존엄성, 사람이 우선되야 한다니카. ~~ 그래서 데모꾼들은 존중받지 못하고 인간들이 피하는거야 ~~ 똥이 무서워서 피하냐, 냄새나서 피하지 ~ 오히려 구상권 청구대상들. ~ 부작위위법사항 등
39.***.***.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