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도민회의, 제주 제2공항 여론조사 조속한 합의 촉구
비상도민회의, 제주 제2공항 여론조사 조속한 합의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제주공항 확충안 질문 배제에 유감 표시...“도민화합 위해 서둘러 여론조사 실시하라”
ⓒ제주의소리 DB

제주도의회 제2공항 갈등해소 특별위원회가 제2공항 찬반 여론조사를 수용한 것과 관련해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가 양측의 조속한 합의와 시행을 촉구했다.

비상도민회의는 10일 논평을 내고 현 제주공항 확충안 찬반 문항이 제외된 것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히면서도 도민화합을 위해 여론조사를 서둘러 진행해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

앞서 제주도와 특위는 실무협의 과정에서 쟁점이 됐던 설문 문항 조정시 ‘제주 제2공항에 대한 찬반만을 물어야 한다’는 제주도의 입장을 반영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당초 특위는 제주 공항인프라 확충 방안들 중 가장 유력한 대안으로 검토 됐던 ‘현 제주공항 확충방안’에 대한 도민 의견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비상도민회의는 “특위의 결단은 이해한다. 다만 현 제주공항 확충 대안에 대한 도민의견수렴 유보는 향후 제주도 전체 차원에서 어떤 형식으로든 보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제주의 공항인프라 시설 확충을 위해 현 공항 확충 방안과 제2공항 건설 방안이 검토해 왔었다는 사전 설명의 의미를 갖는 문장 제공까지 양보할 이유는 없었다”고 꼬집었다.

비상도민회의는 “사실관계에 입각한 기본 정보 제공마저 특위가 철회하지 않아도 된다. 추후 설문을 시작할 때 밝히는 여론조사 안내문장이 삽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론조사 기관을 2곳으로 선정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여론조사 기관마다 조사결과가 상이하게 도출되는 경우 혼란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비상도민회의는 “2개 기관의 조사 결과가 다르거나 오차범위 접전이면 해석을 어찌할 것이냐”며 “명확한 해석 기준에 대한 원칙적인 합의가 먼저 이뤄져야 하다”고 주문했다.

‘성산읍 별도조사’ 논란에 대해서도 “이 부분은 수용할 수 없다. 차후 제주도 차원에서 성산읍 별도조사를 하는 것 역시 바람직하지 않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비상도민회의는 “5년의 해묵은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도민의견수렴호의 출발 깃발은 올라갔다”며 “겸허한 마음으로 도민과 함께 끝까지 여론조사 과정과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전문] 제2공항 여론조사, 도민화합 위해 조속한 합의와 시행 필요

- 사전 원칙적 합의 요구되며 일부 보완과 수정 필요 -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먼저 제주도의회 제2공항 갈등해소 특별위원회(이하 ‘특위’)와 제주도정이 성산 제2공항과 관련한 여론조사 문항으로 단순히 제2공항 추진 여부에 대한 찬·반만을 묻기로 한다는 합의 과정에 대해서는 유감이라는 점을 밝힌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성산 제2공항을 둘러싼 도민 갈등을 도민의견수렴이라는 대의를 통해 종식시키는 것으로써 도정과 특위는 조속한 합의를 통해 여론조사 시행에 들어가야 할 것이다. 

당초 특위는 오랫동안 논의돼 왔던 제주 공항인프라 확충 방안들 중 가장 유력한 대안으로 검토 됐던 ‘현 제주공항 확충방안’에 대한 도민 의견을 물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이는 제주도민의 입장에서 당연한 입장이다. 그러나 이같은 입장만을 고집하지 않고 도정과 협의에 나선 것은 제주도의회 특위가 제주도민의 갈등을 방치할 수 없다는 민의의 대변자로서의 역할에 충실하고자 한 이유임을 비상도민회의는 이해한다. 따라서 제주도정과 제주도의회가 제주 공항인프라 확충 방안의 유력한 대안인 현 제주공항 확충 대안에 대한 도민의견수렴을 유보한 것으로서 이는 향후 제주도 전체 차원에서 어떤 형식으로든 보완이 필요한 대목이다.  

한편, 특위가 도민에게 올바른 정보제공 차원에서 ‘제주의 공항인프라 시설 확충을 위해 현 공항 확충 방안과 제2공항 건설 방안을 검토해 왔었다’는 사전 설명의 의미를 갖는 문장 제공까지 양보할 이유는 없다. 성산 제2공항 찬반만을 묻는 기본 문항으로 협의를 하고 있는 시점에서 사실관계에 입각한 기본 정보 제공마저 특위가 철회할 이유는 전혀 없다. 따라서 이 문제는 추후 설문을 시작할 때 밝히는 여론조사 ‘안내문장’으로 반드시 보완되어 삽입되어야 할 것이다.  

여론조사 기관을 2군데로 선정했을 경우에도 검토돼야 할 문제들이 있다. 각 기관의 조사결과가 각각 상이하게 도출되는 경우의 수는 열거하기 힘들 정도로 많다. 오차범위 안의 차이는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의 문제 역시 거론된다. 세세한 규정을 두기보다 원칙적인 입장을 정하되 합의된 기준의 틀을 뛰어 넘는 결과는 있는 그대로 국토부에 전달하는 것이 답일 것이다. 따라서 제주도정과 특위는 가능성 높은 결과를 대비해 명확한 해석 기준이 있어야 할 것이며 사전 원칙적인 합의를 정해야 할 것이다. 

일각에서 거론되는 ‘성산읍 별도 여론조사’는 애초 이 여론조사 목적에 부합하지 않아 양측 합의 항목 대상에 들어갈 수 없는 부분이다. 제주도정과 특위가 성산읍 가중치를 두기로 하지 않기로 한 이상, 별도 여론조사는 명분과 의미가 없다. 오히려 차후 불필요한 갈등과 반목을 불러일으킬 소지가 높다. 제2공항을 둘러싼 도민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목적의 도민의견수렴인 만큼 찬반 모두의 입장에서 갈등의 불씨를 남겨두는 것은 옳지 않다. 따라서 ‘성산읍 별도조사’ 라는 부분은 이번 여론조사 대상이 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 차후 도정이 성산읍 별도조사를 하는 것 역시 제주도정 입장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   
이제 제2공항을 둘러싼 지난 5년간의 해묵은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도민의견수렴호의 출발 깃발은 올라갔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겸허한 마음으로 도민과 함께 끝까지 여론조사 과정과 결과를 지켜볼 것이다.  

2020년 12월 10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8
1234 2020-12-11 16:01:58
부지선정을 다시 할 수 있는데 고집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정석비행장은 여러 조건을 감안한 최적의 부지로 보이는데 제외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국토부와 관련된 긴밀한 이해관계가 있지 않고서야~~
125.***.***.27

유선20%,무선80% 2020-12-11 14:10:00
서귀포시 온평리일대
서귀포신공항건설 찬성,반대관련
2,000명
여론조사는
유선 20%와
무선 80%의 비율로 실시되고 각 조사시
2개 업체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118.***.***.102

그만 나대거라 2020-12-11 12:53:00
너무 오버하지 마라

너희들이 직접 국가공권력에 정면으로 도전하겠다는거냐?

너무 나갔어

이제 그만 생업으로 돌아가야지

너희들 앞으로 뭐먹고 살거냐

열심히 피땀흘려 일해도 이제 먹고살기 힘든세상이야...

제발 자신의 본분은 잊지말아야지
211.***.***.74

전국 지자체소멸1호경북의성군통합군공항으로대변화 2020-12-11 12:06:05
전국 지자체중 인구 소멸 1위인
경북 의성군,
다양한 스펙 가진 도시 청년들이 역귀향
정착중이며,
이런 청년 유입 호재는 더 있다. 바로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이 의성군에 들어서기
때문이다.
여기에 2022년까지 안계면에 있는 구시장을 허물고, 창업공간과 쇼핑센터가 들어가는
청년'행복플랫폼'이 만들어진다.
의성군, 관계자는 대구통합신공항이 개항하면
"다양한 일자리가 생기는 만큼
더 많은 지역출신청년들이
의성살이를 시작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18.***.***.43

도민회의? 2020-12-11 11:51:47
지네만의 도민은 어디 도민인고?
어느 섬주민들이라? 거기강 지네만 잘 살주기 ㅉㅉ
헐 일 어신 넘들 같으니라고... 참석과장도 아니고 된디 안된디 다 끼어들엉 지랄은 에휴~ 귀신덜은 뭘 먹고 살암신디사 ㅠㅠ
61.***.***.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