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타워 개장 D-1, 그랜드 하얏트 제주 관광숙박업 등록
드림타워 개장 D-1, 그랜드 하얏트 제주 관광숙박업 등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최고층 드림타워 개장을 하루 앞두고 그랜드 하얏트 제주가 관광숙박업으로 등록됐다. 

제주시는 롯데관광개발(주)가 신청한 그랜드 하얏트 제주에 대한 서류 검토와 현장 확인, 관광숙박업 등록 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17일 등록증을 교부한다고 밝혔다. 

드림타워는 오는 18일 개장을 앞두고 있다.  

롯데관광개발의 경우 2017년 8월 하얏트 그룹과 호텔운영위탁계약을 체결했으며, 계약에 따라 그랜드 하얏트 제주는 드림타워에서 1600객실 규모의 호텔을 운영한다. 

1992년 12월 관광숙박업 사업계획 승인을 받은 그랜드하얏트제주는 2015년 8월 관광숙박업 사업계획 최종 변경 승인을 받았다. 

2016년 5월 착공신고해 올해 11월4일 준공됐고, 12월9일 제주시에 관광숙박업 등록을 신청했다. 

‘관광진흥법’과 ‘제주도관광진흥조례’ 등에 따라 적합한 시설과 설비를 갖추고, 객실 30실 이상, 외국인에게 서비스 제공 체제, 대지와 건물의 소유권·사용권 등을 확보해야 관광숙박업으로 등록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소비자들이,롯데그룹계열사로 오인할 우려있어 2020-12-17 11:38:20
롯데개발측 "시대가 어느 시대인데 허위광고를 할 수 있나???
회사명에 롯데 들어간것 자체가 허위과대광고다.
롯데관광개발은 롯데그룹 계열사
아니거든…”
롯데, 마크·간판 사용금지 청구소송
롯데그룹이 ‘롯데’ 브랜드를 사용해온 롯데관광개발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며 본격적인 ‘간판’ 전쟁에 들어갔다.
롯데그룹이 소송을 낸
롯데관광개발은 故신격호 롯데그룹 회장의 막내 여동생인 신정희씨의 남편 김기병 회장이 운영하는 사기업체다.
원래 롯데 계열사가 아니었지만
故신회장의 묵인으로 롯데 마크를 무단으로 사용해왔다고 롯데그룹 쪽은 설명했다.
롯데그룹 쪽은 “롯데관광개발쪽에 롯데 마크를 사용하지 말아달라고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소비자들이 롯데관광개발을 롯데그룹 계열사로 오인할 우려가 있어 소송을 냈다”설명하였다.
118.***.***.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