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최고층 롯데관광개발 드림타워 18일 공식 개장
제주 최고층 롯데관광개발 드림타워 18일 공식 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최고층 드림타워.
제주 최고층 드림타워.

제주 최고층 (주)롯데관광개발의 드림타워가 공식 개장했다. 롯데관광개발의 전신인 동화투자개발의 부지 매입 이후 40년만이다. 

롯데관광개발은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별도의 개장행사 없이 18일 공식 개장했다고 밝혔다. 

드림타워는 그동안 제주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었던 롯데시티호텔 제주(89m)보다 2배 가까이 높은 169m 높이로, 연면적(30만3737㎡)도 여의도 63빌딩의 1.8배에 이른다. 

글로벌 호텔브랜드인 그랜드 하얏트가 1600객실을 운영하며, 14개의 레스토랑과 바, 8층 야외 풀데크, 38층 높이의 스카이데크 등으로 구성됐다. 

드림타워 모든 객실은 제주 건축물고도제한선(55m)보다 높아 어느 객실에서든 한라산과 바다, 도심지를 볼 수 있다. 

‘그랜드 하얏트 제주’는 올 스위트 호텔로 운영된다. 전용면적 65㎡ 스탠다드 객실이 1467개며, 스탠다드 객실은 다른 5성급 호텔 평균 일반 객실 크기 40㎡보다도 크다. 

또 130㎡ 규모의 프리미어 객실 127개, 195㎡ 규모 객실 5개, 260㎡ 규모 객실 1개 등도 갖추고 있다. 

제주 드림타워 추진과정.
제주 드림타워 추진과정.

롯데관광개발에 있는 14개 레스토랑은 베이징 오리구이와 딤섬 등 중식을 비롯해, 스시와 이자카야, 데판야끼를 맛볼수 있는 일식, 고급 한우요리를 맛볼 수 있는 ‘녹나무’, ‘그랜드 키친’ 뷔페 레스토랑 등으로 구성됐다. 

38층에는 스테이크와 해산물을 주 메뉴로한 ‘스테이크 하우스’와 한국식 포장마차 ‘포차’, 낮에는 스카이라운지로 운영되다 밤에 라운지 바로 운영되는 ‘라운지38’ 등이 들어섰다. 

6층은 ‘프리미엄 찜질 스파’와 ‘로즈베이 스파’ 공간이 마련됐으며, 8층은 칵테일바, 키즈 풀, 카바나, 이탈리안 레스토랑 ‘카페 8’ 등이 있다. 

드림타워 3~4층은 ‘Han 컬렉션’으로, 옷과 신발, 가방, 액세서리 등을 구매할 수있는 14개 가게가 운영된다.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따라 엘리베이터를 비롯한 각종 시설에는 비대면 체온 측정기와 살균소독기가 설치됐다. 또 QR코드를 통해 메뉴도 확인할 수 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자연관광 위주의 제주여행에서 느낄 수 없었던 새로운 설렘이 드림타워에서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제주참여환경연대는 드림타워 개장일에 맞춰 노형로터리 일대에서 '드림타워 불편 총정리' 거리전시회를 19일까지 이틀간 진행하고 있다. 

드림타워 개장일인 18일 제주참여환경연대가 노형로터리 일대에서 '드림타워 불편 총정리' 거리전시회를 열었다.
드림타워 개장일인 18일 제주참여환경연대가 노형로터리 일대에서 '드림타워 불편 총정리' 거리전시회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8
간단히 2020-12-20 13:06:25
롯데그룹이라면 롯데호텔 브랜드를 썼겠지
해외유명호텔과 계약한 것만 보다라도
제주개발시대의 마지막 불운이 될까 두렵다
118.***.***.160

야이 개나리 십장생들아 2020-12-18 23:15:14
로떼고 조떼고 주는 밥이나 잘 받아 처무라 십장생들아~~2공항과 연계해서 동물테마피크도 비자림로 확장공사도 제기제기 서둘러라
218.***.***.223


롯데는 개뿔~!" 2020-12-18 22:10:50
롯데관광개발측"시대가 어느 시대인데 허위광고를할수있나???롯데관광개발은 롯데그룹계열사가 아니거든~!"
회사명에 롯데 들어간것 자체가
허위과대광고이다.업계에서는 대기업 브랜드인 `롯데`의 프리미엄잇점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평가하고있다.
롯데그룹이 ‘롯데브랜드를 사용해온 롯데관광개발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며 본격적인 ‘간판’ 전쟁에 들어갔다.롯데그룹이 소송을 낸
롯데관광개발은 故신격호 롯데그룹 회장의 막내 여동생인 신정희씨의 남편 김기병 회장이 운영하는 사기업체다.
원래 롯데 계열사가 아니었지만
故신회장의 묵인으로 롯데 마크를 무단으로 사용해왔다고 롯데그룹 쪽은 설명했다.롯데그룹 쪽은 “롯데관광개발쪽에 롯데 마크를 사용하지 말아달라고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소비자들이 롯데관광개발을 롯데그룹 계열사로 오인할 우려가 있어 소송을 냈다”설명하였다.
118.***.***.174

도민 2020-12-18 21:30:01
근방에 사는데. 오픈이 무슨 대수야?
지금 이지경에~~
처다보기도 싫고, 나가기도 무섭고~~
아. 진짜 깜깜한 세상이 왔네요.
122.***.***.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