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서귀포내 공립미술관-문화시설 4곳 임시 휴관
제주 서귀포내 공립미술관-문화시설 4곳 임시 휴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서귀포시는 공립미술관과 문화시설 등 4곳을 임시 휴관했다고 31일 밝혔다. 

서귀포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오는 1월3일까지 4일간 이중섭미술관과 기당미술관, 소암기념관, 서복전시관 등 4곳의 문을 닫는다.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수용인원의 30% 이내 사전 예약제로 운영돼 왔지만, 연말연시 코로나19 감염 확산로 인한 방역 관리 강화 특별 조치에 따라 임시휴관이 결정됐다. 

양승열 서귀포시 문화예술과장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예방을 최우선으로 문화시설 제한 관람과 휴관 등을 결정했다. 도민과 관광객의 혼선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