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 문화도시 지정 추진 제주시 고배…“내년에 다시 도전”
법정 문화도시 지정 추진 제주시 고배…“내년에 다시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법정 문화도시에 제주시 제외 5곳 지정

서귀포에 이어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도전해 온 제주시가 내년을 기약하게 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화도시심의위원회 심의를 열어 제2차 문화도시로 ▲인천 부평구 ▲강원 춘천시 ▲강원 강릉시 ▲전북 완주군 ▲경남 김해시 등 5곳을 지정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예비 문화도시로서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추진해온 제주시는 탈락했다. 

문화도시 조성 사업은 지역 스스로 도시의 문화 환경을 기획·실현할 수 있도록 포괄적으로 예산이 지원되는 사업이다. 

문체부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차례에 걸쳐 문화 도시를 지정하고, 각 도시별 특성에 따라 각각 최대 1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예비 문화도시인 제주시는 지난해 제주 공동체 문화인 ‘수눌음’을 중심으로 ‘시민이 만드는 문화, 수눌음 도시 제주’를 목표로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추진해 왔다. 

지난해 제주시는 예비 문화사업 5개 추진 전략으로 ▲시민간 기쁜 마주침은 강화하고, 나쁜 마주침은 최소화하는 도시 ▲문화는 시민공동의 자원으로 도시문화를 함께 관리하는 거버넌스 구축 ▲동료시민들이 직면한 다양한 도시 문제해결, 공동프로젝트 ▲도시문화의 새로운 생산을 가능하게 하는 도시, 문화실험의 확장 ▲고유한 전통과 연결되고 있는 새로운 문화공동자원의 가치 융합 등을 진행해 왔다. 

문체부는 행·재정적 추진 기반 확보와 추진 효과와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1년간 예비사업을 통해 문화도시 추진 효과와 발전 가능성을 보여줬는지, 지역·시민주도형 협력체계를 통한 문화적 성공사례를 창출·확산할 수 있는지 등을 비중 있게 검토했다고 덧붙였다. 

제주시는 내년에 또 도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제주시 관계자는 “아쉽지만, 올해는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받지 못했다. 더 열심히 준비해서 내년에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귀포시는 105개 마을이 가꾸는 노지(露地) 문화’를 모토로 2019년 12월 1차 법정 문화도시로 최종 선정되면서 2020년부터 사업을 본격 추진해오고 있으며, 2024년까지 국비 최대 1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ㅇㅇ 2021-01-07 19:26:58
오돌또기만 하는 제주문화 그만
223.***.***.211

헐~~~ 2021-01-07 19:24:31
문화도시는 나중에 허고 경제도시부터 만들라
굶어죽어가멍 문화문화문화 지랄떨지말고
제주문화는 조선시대문화의 연장 아니더냐
전통도 가치도 품격도 없는 것들이 꼴깝떨긴
222.***.***.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