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문화관광체육국, 올해 608억원 투입
제주시 문화관광체육국, 올해 608억원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올해 문화관광체육국 소관 예산이 608억원이라고 11일 전했다. 문화예술과 181억원, 관광진흥과 51억원, 체육진흥과 326억원, 우당도서관 19억원, 탐라도서관 15억원, 제주아트센터 16억원이다.

무엇보다 코로나19 대응 경험 부족과 기준이 없어 많은 문화 관광 체육 행사가 무산된 지난해를 교훈 삼아, 올해는 분야별 기준을 마련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함께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는 방침이다.

# 예술

지난해 9월 확정된 제주시민회관 생활SOC복합화 사업은 현황 측량, 지반 조사, 공공건축계획심의 절차 이행 등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 하귀1리 옛 북제주군 농업기술센터 창고 건물도 리모델링해 문화 공간으로 조성한다. 다목적 문화센터와 작은도서관 등은 종전과 같이 민간위탁으로 운영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개최하지 못한 탐라국 입춘굿, 용연선상음악회, 한여름 밤의 예술축제 등 문화·예술 행사는 대응 기준을 마련해 제한적 대면 또는 비대면·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지난해 10월 산지천 일대에서 개최한 미술 전시 ‘아트페스타 in 제주’는 7000만원 증가한 2억6000만원으로 편성해 전시 기간을 늘리고 장르·작가도 넓힌다. 연미 문화마을 조성 사업도 비대면 온라인 프로그램 운영 등을 도입한다.

도립 제주예술단의 경우 장기간 공석이던 합창단 지휘자가 위촉됐고, 교향악단 지휘자도 교체되는 만큼 새로운 모습으로 시민에게 다가선다는 포부다. 문화도시 지정 불발은 평가 결과를 면밀히 분석·검토하고 다음 기회를 준비한다.

지난해 우여곡절 끝에 제한적 대면으로 개최한 창작 오페라 순이삼촌은 작품 완성도를 높여 다시 관객들과 만난다. 도내·외 유관기관·단체와 함께 다양한 문화 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역예술인들의 공연 기회를 확대한다. 수준 높은 기획 공연도 적극 유치한다.

# 관광

지난해 취소한 제주들불축제는 위기 상황에 대응 할 수 있는 기준을 마련한다. 많은 인원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은 취소하고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제한적 대면 또는 비대면‧온라인 중심으로 운영한다.

▲이동약자 편의를 위한 유니버셜 디자인 적용 올레길 시범 운영 ▲출발지까지 돌아올 수 있는 순회 올레길 운영 ▲원도심 심쿵투어 코스 개선, 여행 후기 홍보이벤트 등 자연 자원을 활용한 언택트·웰니스 관광 콘텐츠를 시도한다.

제주왕벚꽃축제는 지금까지는 관광진흥과에서 예산을 편성한 뒤 애월읍과 삼도1동에 재배정해 해당 읍면동에서 주관했다. 올해부터는 애월읍과 삼도1동에서 직접 예산을 편성해 자율적으로 축제위원회를 꾸려 지역 특색을 최대한 반영한다.

# 체육

생활체육 종목별 대회 개최를 지원하고 유소년체육교실, 여성생활체육교실 등 생활체육 프로그램 43개 종목을 운영한다. 저소득층과 장애인 스포츠 강좌 수강료 지원 확대 등 계층별 맞춤형 생활체육 서비스도 제공한다. 특히, 장애인체육 활성화를 위해 장애인체육회 종목별 가맹 단체를 확대하고, 제주시 장애인체육회에 생활체육지도자를 배치한다.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4곳 조성 공사와 사라봉 다목적체육관 증축공사 등에 246억원을 투입한다. 스포츠 전지훈련과 연계한 전국 규모 체육대회 주관, 전지훈련에 따른 인센티브 내역홍보 등 전지훈련 유치 활동에 나선다. 제주종합경기장 주경기장은 국민체육공단이 인증한 안전경영 인증(KSPO 45001)을 추진할 예정이다.

# 도서관

제주시 대표 책 축제인 제주독서대전을 계속 이어간다. 어린이·청소년 독서 교실, 방학 특강, 북 콘서트, 도서관 대학, 고전 읽기, 북토리 등 다양한 독서 문화 프로그램을 온·오프라인으로 운영한다.

24시간 운영하는 시민 밀착형 스마트도서관을 운영하고, 소외계층을 위한 북버스, 순회 문고, 장애인 도서 택배도 제공한다. 노후된 시설물 교체, 흡연 장소와 잔디 광장 정비 등 시설 개선도 병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제발 2021-01-11 12:28:26
비대면축제, 올레길 예산 투입, 언텍트 관광.....이런 행사들이 어느정도의 경제적 파생효과가 나타나는지에 대해 진지한 고민을 했으면 한다. 지금 관광업계는 고사직전인데...행정에서는...관광경제를 더욱 어렵게 만드는 것 같아, 진심으로 안타깝다.
118.***.***.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