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윤 전 의원, ‘열린시학’ 입상으로 시인 등단
김재윤 전 의원, ‘열린시학’ 입상으로 시인 등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윤 전 국회의원은 ‘열린시학’ 지난해 겨울호에서 제10회 한국예술작가상을 수상하며 시인으로 등단했다. 당선작은 ‘수국’ 외 9편이다.

이지엽·유성호 심사위원은 심사평에서 “섬세함과 동시에 따사함이 묻어나는 시 정신에 사물의 본질에 다가 앉으려는 진지한 노력과 궁구(窮究)의 정신을 볼 수 있다”며 “김재윤의 시는 서정시가 개인적 경험의 산물이면서 동시에 보편적 생의 이치를 노래하는 양식임을 선명하게 알려준다”고 호평했다.

눈 내리는 방
김재윤

어머니는 새로 산 시계를 형님 팔목에 채웠다

마당 모퉁이에 쪼그리고 앉아 형님이 읽었던 책을 태웠다
등에 업힌 눈이 하염없이 훌쩍였다

아무 말 없이 아궁이에 불을 지피고 형님이 입었던 옷을 태웠다
등에 눈물로 끌 수 없는 불이 번졌다

“날도 추운데 왜 나오셨어요”
“날이 춥다 어서 방으로 가자”

형님 제사가 끝난 뒤
촛농 묻은 촛대를 몇 번이고 닦았다

남아 있는 책들

어머니는 탁상시계 태엽을 감아 책상 위에 올려놓았다

김재윤 시인은 수상 소감에서 “나이가 든다고 어른이 되는 것은 아니다. 시를 쓴다고 시인이 되는 것은 아니다. 시인은 얻는 것이 잃는 것이고 잃는 것이 얻는 것이라는 걸 아는 사람이다. 욕망이 나를 갉아먹어 나 ‘없음’과 사랑이 나로부터 샘솟아 나 ‘없음’을 아는 사람이다. 살려고 시를 쓰고, 죽어라 시를 쓰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김재윤은 제주도 서귀포시 출생으로 탐라대학교 교수, 제17·18·19대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현재 세한대학교 석좌교수로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5
도민 2021-01-13 08:32:17
축하합니다.
순수한 열정과 아픔이
시로 표현되는것 같습니다.
어떤 누가 비난하더라도
김재윤 전의원의 진실을 믿습니다.
그리고 건승을 기원합니다.
39.***.***.80

김철 대니얼 2021-01-13 06:12:29
축하합니다. 숙명적으로 글 쓰시는 김 교수님, 좀 더 이르게 등단하셔도 좋았을텐데~~~
118.***.***.157

꼴보기 싫타~ 2021-01-13 08:09:48
국회의원 시켜줬더니~ 제주망신 시킨사람~~~
14.***.***.104

한형진 2021-01-15 19:25:45
기자님.
김재윤 전의원 동향 알려 주실려면 서예종 사건도 좀 들춰 주시지.
당시 땅바기 하명수사였던걸 kbs 시사저격인가"에서도 다뤘고
신계륜,김재윤 등등 억울하게 옥살이 한거 같은데..
한명숙 의원도 똑 같은 케이스로...
유시민이 한테 똑같은 수법 쓸려다 들통나 된통 당한거고
그래서 사법 및 검찰 개혁이 필요한 거고..
그래야 아래 우매한 백성들도 좀 깨는거고..
억울한 옥살이 한것도 서러운데..
진작 개누리 떡흠이나 뽕민이 같은경우는 몇 백억씩 해 쳐 먹어도 지금도 떵떵 거리며 심지어 언론에도 싹 자취를 감추었든디.
기자님..
띄워 줄려면 제대로 쫌.. 사장님이 두려우신건가, 아님 검찰이 두려운 건가요???
독자 가 두려운 날이 오기나 할까요!!
165.***.***.169

제주바당 2021-01-16 20:05:59
표적수사로 좋은 인재를 잃었는데, 다시 돌아오니 반갑습니다
지나고 나면, 이슈 줄어들면 끝이 아니라
영수증 처리만 잘 했으면 됐을 것을 그렇게 서귀포의 국회의원을
서귀포 사람으로서 지켜주지 못해 미안합니다
그리고 창피합니다 그런 시대에서 저항 못한 것이
훌훌 털고 저 시처럼 다시 문학의 길, 제주의 길로 가기를
220.***.***.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