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청년 취업 ‘사다리’...4기 ‘탐나는인재’ 모집
제주청년 취업 ‘사다리’...4기 ‘탐나는인재’ 모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더큰내일센터, 18일~2월4일 도내외 75명 선발...2년간 월 150만원 지원

전국 자치단체 최초의 혁신모델로서, 청년 혁신인재 양성 및 취창업 통합 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제주더큰내일센터(센터장 김종현)가 18일부터 2월4일까지 ‘탐나는인재(이하 참여자)’ 4기를 모집한다. 

모집인원은 총 75명으로 도내 지원 75%, 도외 지원 25%(약 18명 이내) 비율로 선발할 예정이다.

모집대상은 공고일 기준 만 15세~34세(1986년 1월17일생 ~ 2006년 1월18일생)로 중위소득 180% 이내 청년이면서, 취·창업 역량 강화와 진로 실현에 관심 있는 자라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다.

학력, 경력 등 별도 자격조건 제한은 없으나 프로그램 기간(최대 2년) 동안 센터가 운영하는 교육에 전일(평일 오전 9시~오후 6시) 참여가 가능해야 한다. 

선발절차는 서류전형 합격자를 대상으로 인성검사 및 면접전형이 진행되고, 오는 3월15일(예정)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참가 지원 및 전형 관련 세부내용은 내일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최종 선발된 참여자에게는 취·창업 역량 강화를 위한 체계적 교육훈련, 맞춤형 진로 설계, 취창업 지원을 받게 된다. 또한 교육 프로그램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 마련을 위해, 월150만원 상당의 훈련수당 및 프로젝트 비용(최대 2년)이 지원된다. 

내일센터는 지난 2019년 9월 출범 후 도내외 210여개 기업·기관과 협력네트워크 구축하며 순항 중에 있으며, 지속적으로 참여자 경쟁률이 상승하고 취·창업으로 연결되는 등 성과를 본격화하고 있다.
 
2019년 10월에 선발된 1기 참여자 100명 중 60명은 현재 도내․외 기업에 취업에 성공했거나 6개월 이상의 인턴십을 진행하고 있으며, 12명은 창업‧창직에서 안정적인 단계에 진입하는 등 본격적인 가시적 성과가 창출되고 있다. 1기 참여자들은 2021년 9월까지 지속적인 취창업 지원을 받을 예정이어서, 성과는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내일센터의 혁신적인 교육훈련 및 취창업 연계 성과에 힘입어 참여자 경쟁률은 1기 2대 1, 2기 3대 1, 3기 4대 1을 기록하는 등 도내·외 청년들의 관심이 확대되고 있다.

센터 프로그램은 기수별 총 3단계 / 최대 2년 기간으로 운영된다. 

1단계(최초 6개월)는 센터에서 취·창업 역량 강화를 위한 프로젝트 기반의 기본 교육 및 맞춤형 진로 설계를 진행한다. 

2단계(6개월)은 참여자의 희망 진로에 따라 취업, 창업, 자기주도 트랙으로 운영된다. 취업희망자는 도내 기업체와 주 3일제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일 경험 및 성장을 도모한다. 

창업 및 창직 희망자는 3개월 단위의 창업실전교육을 통해 창업아이템 계발 및 고도화, 실제 사업자등록 등 창업실무를 진행하게 된다.

3단계(최대 12개월)의 경우 취업희망자는 도내외 기업에서 생활임금 이상의 급여를 보장받으며 주 5일제 인턴십을 진행한다. 창업형의 경우, 창업 실행 과정에서 맞춤형 전문가 멘토링을 통해 사업체 운영에 필요한 지원을 받는다.

모집과 관련된 설명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센터 홈페이지를 비롯해 SNS 채널(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을 통해 세부 교육프로그램 소개, 모집 관련 선발절차 등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문의사항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와 센터 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해  접수 가능하다. 또한 모집기간 내 1:1 개별상담을 희망할 경우, 센터로 사전 전화예약(064-720-8900) 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김종현 센터장은“코로나19로 인해 청년일자리 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맞춤형 진로 설계와 일자리 문제 해결을 통해 청년 세대의 희망을 만들어 가고자 한다”며 "취·창업에 대한 목표가 분명한 청년일수록 센터에서 다양한 경험과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이번 탐나는인재 4기 모집에 열정있는 도내·외 청년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