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얼굴’ 문화관광해설사 처우 열악…조례개정
‘제주의 얼굴’ 문화관광해설사 처우 열악…조례개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희 의원, ‘문화관광해설사 운영․지원 조례’ 개정 추진
오영희 의원. ⓒ제주의소리
오영희 의원. ⓒ제주의소리

제주의 문화관광 알리미 역할을 하고 있는 문화관광해설사들의 근무여건이 열악, 이를 개선하기 위한 조례 개정이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오영희 의원(비례대표, 국민의힘)20제주특별자치도 문화관광해설사 운영 및 지원조례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2002년 한국방문의 해를 위해 문체부에서 전국적으로 해설사 양성을 추진해 제주에서는 200140명을 시작으로 2021년 현재 312명이 양성돼 도내 관광지 33개소에 190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문화관광해설사들은 도내 문화관광자원을 설명해주는 역할로서 제주 관광자원의 이미지를 격상시키는데 최일선에서 일하고 있다. 하지만 문화관광해설사들이 자원봉사자로 규정되어 있어 근무여건 등 애로점이 많은 것이 현실이다.

오 의원은 조례 개정을 통해 문화관광해설사들의 실태조사 및, 근무 여건 등을 진단하고, 개선방향을 제시하겠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1월 중 문화관광해설사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실무부서의 의견을 받아 3월 임시회에 개정조례안을 상정한다는 계획이다.

오영희 의원은 해설사는 제주의 얼굴 역할을 해주고 있는 만큼 해설사들의 활동역량을 극대화 시킬수 있는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 조례 개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오호라 2021-01-21 12:43:06
채용 공고는 언제 뜨나요?
정년은요?
211.***.***.153

자영업자 2021-01-21 11:41:32
해설사 대부분 퇴직공무원 출신들인걸로 알고 있습니다(특히 교육공무원) 퇴직연금 받으면서 소일거리고 하시는분들 인걸로 아는데 무슨 처우를 더 개선해 줍니까?? 굶어죽어가는 자영업자 살릴생각먼저 하세요 도의원이라면.........
175.***.***.171

돌하루방 2021-01-20 20:44:43
버스 준공영제 시행초기에 관광지만 순회하는 버스에 지금 얘기하시는분들 버스에 타서 뭐했나요? 기냥 시간 때우기 승객은 없는데 버스만 타서 돈 받는 직업이죠 비례대표라서 인기 끌라고 이거저거에 돈 쓸라고 하지 마세요 언제부터 도민들을 위해서 일했다고
223.***.***.118

다른 직종은? 2021-01-20 18:52:22
다른 직종의 사람들은 처우가 좋으냐?

공정하게 원하는 이 모두 경쟁시험 쳐라
59.***.***.189

도민 2021-01-20 16:57:49
결국 공무직으로 전환해서 정규직 만든다는 거잖아요.

그건 좋습니다. 근데 그냥 해주면 안 되고, 다른 공무직들 처럼 시험보고 전환하는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110.***.***.131

나그네 2021-01-20 15:35:12
특정 직종만을 지원하는 조례를 만들면 안됩니다.
우리 사회에 처우가 열악한 곳은 너무도 많기 때문에 다 같이 지원해야됩니다.
지금 제주에서 문화관광해설사는 대우가 좋다고 알려진 인기 있는 직종입니다.
22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