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관내 해녀 2141명…전년보다 100명 줄어
제주시 관내 해녀 2141명…전년보다 100명 줄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제주 해녀가 갈수록 줄고 있다. 

제주시는 관내 해녀 일제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해보다 100명(4.5%) 줄어든 2141명으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유형별로 사망 18명, 물질중단 27명, 은퇴 73명, 타시도 전출 3명 등 121명이 감소했다. 반면 신규해녀 가입은 21명에 머물렀다. 

제주시내 해녀 연령대는 ▲30대 10명(0.5%) ▲40대 32명(1.5%) ▲50대 228명(10.6%) ▲60대 690명(32.2%) ▲70대 848명(39.6%) ▲80대 이상 333명(15.6%) 등이다. 

최고령 해녀는 제주시 우도면 서광어촌계 소속 91세며, 경력이 76년에 달한다. 최연소는 이호어촌계 소속 32세다. 

해남도 애월읍과 추자면, 용담2동에서 총 4명이 종사하고 있다. 

고경호 제주시 해양수산과장은 “해녀학교 운영비 지원, 신규해녀 어촌계 가입비 지원 등 해녀 문화 보존과 육성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