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뉴딜 위해 전력시장 개선 필요…제주를 보면”
“그린뉴딜 위해 전력시장 개선 필요…제주를 보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환 전력거래소 제주본부장, 이밸리포럼서 '그린뉴딜과 전력산업' 주제 발표

정부가 그린뉴딜 정책을 통해 신재생발전자원 개발·보급 등을 확대하는 가운데, 전력시장제도 개선 방안을 제주에서 찾아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김영환 전력거래소 제주본부장은 22일 오전 7시부터 제주칼호텔에서 열린 ‘제29차 제주 Smart e-Valley 포럼(이밸리포럼)’에서 ‘그린뉴딜과 전력산업’ 주제 발표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정부는 그린뉴딜 정책을 통해 친환경에너지 확산과 스마트그리드 등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제로(0)화하는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22일 오전 7시부터 제주칼호텔에서 제29차 이밸리포럼이 열렸다. 

제주의 경우 ‘탄소 없는 섬’을 추구하면서 신재생에너지와 친환경자동차 보급을 확대해 왔다. 

2020년 연간실적 기준 제주 전기 발전량의 약 16.2%는 신재생에너지다. 54%는 화력발전소 등에서 생산하는 전력이며, 나머지 29.8%는 연계선을 통해 육지부에서 공급 받고 있다. 

최근 몇년간 제주에서 발생하는 신재생에너지 공급량이 너무 많아 풍력발전기에 대한 강제 ‘셧다운(Shut Down)’이 이어지고 있다. 셧다운은 태양광 발전설비까지로 확대된 상황이다. 

김영환 본부장은 전력시장 구조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력거래 분야 전문가로서 신재생에너지 관련 산업에 앞서 있는 제주에 근무하면서 필요성을 더욱 체감했다고 덧붙였다. 

김영환 전력거래소 제주본부장이 '그린뉴딜과 전력산업'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김 본부장은 1992년 한국전력에 입사했고, 2001년 전력거래소로 전적해 전력거래소 계통운영부장, 중앙전력관제센터 관제1부장, 신시장개발처 기후신재생전략팀장 등을 역임한 전력거래 분야 전문가다. 

김 본부장은 “소비자는 재생에너지를 생산하는 동시에 에너지원에 대한 선택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전력시장의 구조 개선이 필요하다”며 “다른 지역에 비해 신재생에너지 생산과 보급이 많은 제주를 통해 개선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22일) 전력시장의 비용은 비용평가를 기반해 어제(21일) 예측된 전력수요를 기준으로 책정됐다. 재생에너지 공급이 확대되면서 재생에너지 출력변동성을 시장가격에 반영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본부장은 “비제약 가격제도에서 제약기반 가격제도로 전환해 당일 변동하는 수요와 공급을 반영하는 실시간 시장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며 “새로운 시장이라고 할 수 있는 RE100(Renewable Energy 100)제도 도입도 검토할만 하다”고 언급했다. 

김 본부장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활용하는 RE100제도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거래를 활성화할 수 있다. 기업이 신재생에너지 공급자와 직접 계약하거나 한국전력 녹색요금제로 전력을 구매 등 방법이 있다. 일부 기업들은 자체적으로 설비를 투자하게 되면서 전력시장의 구조가 점차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이밸리포럼은 (사)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와 아주대학교 스마트에너지ICC산학협력협의체가 주최하고, 이밸리포럼 운영위원회와 한국엔지니어링연합회제주가 주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제주사람 2021-01-22 16:11:23
메인 화면에 "전력걸래소"라고 뜸. 빨리 고치시길...ㅠㅠ
49.***.***.185

스마트그리드 2021-01-27 10:01:38
이개명교수님, 조금 더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생소한 단어로 어려울 수 있는데 제 지식수준에서 잘 설명해 주신 것 같네요.
2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