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서 물질하다 실종된 70대 해녀 숨진 채 발견
서귀포서 물질하다 실종된 70대 해녀 숨진 채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질을 하다 사라진 70대 해녀가 결국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24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3일 오후 5시20분쯤 서귀포시 외돌개 인근 해상에서 소라 채취를 하던 해녀 A(73)할머니가 사라지자 동료들이 해경에 신고했다.

이날 오전 11시 해녀 20여명이 물질을 시작해 오후 4시쯤 조업을 마쳤지만 A할머니만 물 밖으로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귀포해경은 경비함정 2척과 구조대, 파출소 연안구조정, 관공선 등을 동원해 주변 해상을 수색했지만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

수색 이틀째인 오늘(24일) 오전 7시40분쯤 서귀포 황우지 해안가에서 서귀포수협 직원이 해상에 떠 있는 A씨를 발견해 해경에 연락했다.

구조 당시 A 할머니는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였다. 서귀포해경은 동료 해녀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아이고ㅠㅠ 2021-01-24 15:13:01
이 추운 겨울에.. ㅠ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ㅠㅠ
14.***.***.154

독자의소리 2021-01-24 15:43:26
국민안전처 폐지된지가 언젠데.. 언제쩍 해양경비안전서 사진을..해양경찰 부활된지가 언제인데.. 서귀포해양경찰서 전경사진으로 바꾸세요.
112.***.***.224

ㅇㅇ 2021-01-24 10:58:06
참고사진 해양경찰서 사진으로 바꿔주세요. 언제적 명칭인 안전서 사진은 성의어서 보이네요.
211.***.***.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