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제주 2명 추가 확진...마라도 여객선 102명 음성
코로나19 제주 2명 추가 확진...마라도 여객선 102명 음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됐다. 누적 확진자도 518명으로 늘었다.

24일 제주도에 따르면 23일 하루 527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한 결과 2명(#517~518)이 양성 통보를 받았다.

517번 확진자 A씨는 미국 방문 이력이 있는 해외입국자다. 23일 오전 9시 항공편을 통해 입도해 제주국제공항에 마련된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A씨는 진단검사 직후 입도객 수송을 담당하는 방역버스를 통해 집으로 이동했다. 자가격리를 하다 어제 오후 7시30분쯤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코로나19 증상 발현은 없는 상태다.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옮겨져 격리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518번 확진자 B씨는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 B씨는 23일 고열증상이 있어 이날 오전 11시30분쯤 서귀포의료원을 방문했다. 이어 이날 오후 7시30분쯤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앞선 5일 가족과 함께 서울에서 입도했다. 10일과 13일 추가로 수도권에서 다른 가족들이 찾아와 만남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18일부터 몸살 증세를 보이고 이후 고열 증상까지 나타나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제주도는 B씨가 접촉한 가족 등 7명에 대해서도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의 이동경로와 접촉자를 파악하기 위해 진술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신용카드 사용 내역과 현장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세부 동선도 조사하고 있다.

확진자가 방문한 마라도 여객선 이용자에 대해서는 169명에 대한 진단 검사가 이뤄졌다. 이중 102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67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19일과 20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사이에 마라도행 여객선(102호)를 탑승했거나 2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여객선(101호)를 탑승했던 승객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518번 2021-01-24 16:29:33
기폭제가 되것다~ 지난 5일부터 들어왔고 중간에 10일경에 또다른 인척이 들어와서 접촉했고~ 그사이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코로나 씨 뿌렸을 듯~
223.***.***.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