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 앞두고 태풍급 강풍에 눈까지 제주로 몰려온다
입춘 앞두고 태풍급 강풍에 눈까지 제주로 몰려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에 버금가는 강풍과 함께 눈구름까지 제주로 향하면서 입춘을 앞두고 막바지 동장군이 기승을 떨칠 것으로 보인다.

27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28일) 강풍과 강수를 동반한 저기압이 한반도 북쪽을 통과하고 그 뒤를 따라 서쪽의 고기압이 빠르게 접근해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와 날씨가 급변하겠다.

내일 낮부터는 시속 25~65km, 초속 7~18m의 강한 바람이 불면서 강풍특보가 발표되겠다. 곳에 따라서는 순간최대풍속 시속 90km(초속 25m) 이상의 태풍급 돌풍이 몰아치겠다.

강풍특보로 제주공항 항공편 운항에 차질이 예상된다. 돌풍에 의한 결항 가능성이 있으니 항공기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겠다. 

강수 구름대를 동반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눈까지 내리겠다. 서쪽에서 빠르게 접근하는 고기압에 의해 우리나라 주변의 기압차가 커지면서 북쪽의 찬 공기가 기온을 끌어 내리겠다.

내일 오후부터 산지에는 최대 15cm 이상의 눈이 내리면서 대설특보가 발표될 수 있다. 중산간은 2~7cm, 해안지역에도 1~3cm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찬 공기가 눈 구름대를 남동쪽으로 빠르게 밀어내면서 오후에는 일시적으로 비 또는 눈이 그치지만, 해상에서 발달한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모레까지 내렸다 그치를 반복하겠다.

기온도 급격히 떨어지겠다. 내일 오후부터 기온 강하로 중산간 도로는 빙판길로 변할 수 있으니 퇴근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내일 밤부터는 최저기온이 1도까지 떨어져 춥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권에 머물겠다. 낮 최고기온도 5도에 그치겠다. 이번 추위는 30일 오전까지 이어지겠다.

제주지방기상청은 “기온이 갑자기 떨어져 체감하는 추위는 더욱 강할 수 있다”며 “내일 낮부터는 정확한 강수의 형태와 시작 시점에 대한 내용을 담은 기상정보를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