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적 감소에도 ‘악성’ 제주 준공 미분양 주택 증가
전국적 감소에도 ‘악성’ 제주 준공 미분양 주택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2020년 12월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

제주 미분양 주택이 다소 줄었음에도 여전히 1000호를 웃돌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29일 발표한 ‘2020년 12월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전국 미분양 주택은 1만9005호로 전월대비 19.5% 줄었다. 

전국적인 미분양 주택 감소 추세에 맞춰 제주 미분양 주택도 다소 줄었다. 

지난해 12월 기준 제주 미분양 주택은 1095호로 집계됐다. 전월(1208호)보다 113호(9.4%) 줄어든 수치다. 

12월 기준 최근 제주 미분양 주택은 ▲2014년 124호 ▲2015년 114호 ▲2016년 271호 ▲2017년 1271호 ▲2018년 1295호 ▲2019년 1072호 등이다. 

제주 부동산 활황기를 지나 2017년 미분양 주택이 급증한 뒤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 

악성으로 분류되는 준공후 미분양 주택도 같은 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 제주 준공후 미분양 주택은 전국적인 감소 추세와 반대로 더 늘었다.  

12월 전국 준공후 미분양 주택은 1만2006호를 기록해 전월(1만4060호)보다 2054호(14.6%) 줄어든 반면, 제주는 921호로 11월(889호)보다 32호(3.6%) 증가했다.  

연도별 12월 기준 제주 준공후 미분양 주택 현황은 ▲2014년 94호 ▲2015년 20호 ▲2016년 90호 ▲2017년 530호 ▲2018년 750호 ▲2019년 800호 ▲2020년 921호 등이다. 

미분양 주택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국토부 ‘국토교통통계누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