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환경운동연합 “용천수 보전, 하천정비 실태조사 역점”
제주환경운동연합 “용천수 보전, 하천정비 실태조사 역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정기총회 개최…올해 사업계획 확정 “생태환경 보전·복원 집중”
제주환경운동연합과 부설 전문기관 (사)제주환경교육센터는 지난 1월 28일 정기총회를 열고 올해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사진=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환경운동연합과 부설 전문기관 (사)제주환경교육센터는 지난 1월 28일 정기총회를 열어 2021년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생태환경 보전·복원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정기총회에서 생태환경 보전과 복원에 힘쓰기로 결의하고, 용천수 보전 운동과 제주 하천정비 조사 활동을 중점사업으로 선정해 추진할 계획이다.

용천수 보전 운동은 적극적 조사 활동과 보전에 대한 시민참여를 확대하고, 이를 바탕으로 조례 개정 운동에 나서는 등 제도개선을 이룬다는 계획이다. 

하천정비 조사 활동의 경우 정비사업이라는 이름 아래 파괴가 반복되는 하천에 대한 실태조사를 통해 하천 생태환경을 보전할 정책을 마련하고 제안할 방침이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전 지구적 환경문제인 기후위기와 코로나19 등 인류가 만들어 낸 환경의 역습에 따라 환경 중요성에 대한 시민사회 관심과 해결 의지가 크게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각국 정부는 자국의 경제적 피해를 모면하고 이익확보에 집중하면서 환경정책의 퇴보를 가져왔고, 한국정부 역시 소극적 환경정책을 펼쳤다고 진단했다. 

더불어 제주도 역시 다르지 않다며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청정제주 송악선언’ 등을 발표했음에도 각종 난개발 사업에 미온적인 모습을 보이며 환경갈등조정에 미흡한 모습을 지속 노출해 왔다고 지적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이 같은 모습은 제주지역 최대 현안인 제2공항 건설 문제에서 더 극명하게 나타나고 있다. 도민참여가 바탕 되는 풀뿌리 참여 자치를 강화하지 않는다면 환경갈등으로 이어진 난개발 문제의 원만한 해결은 불가능하다”고 꼬집었다. 

부설 전문기관인 (사)제주환경교육센터는 전 지구적 환경위기 해결은 제대로 된 환경교육에서 시작된다는 신념으로 어린이, 청소년, 성인 등을 대상으로 환경교육을 적극 실행키로 했다. 더불어 환경교육 모니터링과 정책제안 등을 통해 제주 환경교육 정책 변화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정기총회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필수참여자를 제외한 모든 회원이 온라인 회의 플랫폼으로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사업계획 확정과 함께 신임 집행위원에 문윤숙, 오수경, 윤영민 회원이 선출됐다. 사업감사에는 고승남 회원이 선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5
극렬환경단체의 이분법적 논리는 도움 안된다 2021-02-01 18:47:46
당연히 농업/유통/가공 튼튼하게 만들어야죠~그러나 그렇다고 도민안전과 번영을 위한 가장 중요한 기반시설인 제2공항건설을 막자는건 억지 입니니다. 이런 극단적 논리는 갈등만 유발시키고 제주도 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안됩니다. 기존 농어업/유통/가공/관광업등을 융합시키는 방안들을 내놔야 도민 모두 윈윈합니다. 환경/농어업 외엔 모두 하등시하는 극렬환경단체의 태도는 제주경제 망치는 지름길 입니다.
단적으로 관광업 과잉으로 관광객만 늘어 제주도가 힘들다는 논리를 농어업 과잉에 대입해도 같은 문제가 생깁니다.
예를들면
막대한 농약사용량과 농업쓰레기 환경적 처리문제
무분별한 농업용지하수 사용
수급조절 안되는 생산량
자연재해에 취약한 농어업
변이 병해충에 의한 대량 피해 가능성
농업의 대기업화 등등 입니다.
80.***.***.135

고생들 햄수다 2021-02-01 18:44:07
제주도 굳건히 지켜줍서~~~!
늘 응원햄수다~~~!!
223.***.***.220

제주시민 2021-02-01 18:25:00
농사혐오 농업비하 환경혐오 환경비하 하는 것들 거의 죄다 서울육지부동산투기꾼들일듯.
청정이라는 최고의 조건과 이미지를 갖고 있는 제주도의 최대 경쟁력은 바로 자연환경이고 계절적 조건이다.
그런데 그걸 못 살리는게 도정의 무능과 무책임.
1차 생산물만 가지고 파는 시대는 이미 지났는데 아직도 원물 생산만 하고 있으니 경쟁력이 있겠나?
그마저도 물류를 틀어잡지 못해서 농민들 애간장을 태우고 있다.
환경을 지키고 1차 농업과 연계한 2, 3차 가공 유통 물류 서비스 산업에 대대적인 투자를 해야 제주도가 산다.
청년 농업인을 키우고 청년 창업인들을 키워야 제주도 미래가 살아난다.
공구리 콘크리트 개발 시대는 갔다.
공항이나 항만 건설에 목을 매는 구시대적 발상을 접고 도정은 청년 농업 스타트업에 투자를 해라!
118.***.***.175

도민 2021-02-01 18:18:31
우리 후손들이 돈도 안되는 당근ㆍ귤ㆍ마늘ㆍ양파 같은것만
언제까지 재뱌하고 살아야합니까?
1차 산업에 의존하고있는 수 많은 제주 농민들의 한숨소리
우리자식대 후손까지 물려주어야 하겠습니까?
제주의 미래 그리고 우리 후손들의 일자리창출로 인한
소득과 삶의질 항상을 위해
제주 제2공항 은 반듯이 필요합니다.
223.***.***.8

jbw0685 2021-02-01 17:50:46
제주에서 환경문동? 덜된 소음공해 여론 조장하지 말고 공부부터 해라. 제주의 용천수를 보호 한다고? 어떻게? 무엇을 ? 덜된 사회적 소음 일으키지 말고 제주의 지질 그리고 기상 환경부터 공부해라. 근본적인 쓰레기 줄이기 부터 시작 하면 어떤고?
단순히 용천수를 보호한다고. 정말 쓰레기 같은 발상이다. 용천수가 어떻게 발생하고 어떻게 소멸하는지를 알아야 어떻게 어느정도로 관리 할것인지 판단이 선다. 선무당이 생사람 잡는다고. 섣부른 환경팔이가 제주를 망친다. 제주도는 사람이 적응하며 사는 땅이다, 모두 보전할 수는없다.
파괴하면 안되는것과 효과적으로 개발 관리 해야 히는것이 있다. 제주에서 아님 말고식 선동 활동은 멈추어야 한다.
그것이 함께 사는 방법아다.
118.***.***.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