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금악리 모 양돈장 화재...돼지 200여 마리 폐사
제주 금악리 모 양돈장 화재...돼지 200여 마리 폐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전 10시17분 제주시 한림읍 금악리의 한 양돈장에서 불이 났다.

당시 양돈장에는 화제안전지킴이가 설치돼 있었지만 작동하지 않았다.

이튿날인 10일 오전 7시 태국 국적의 외국인 직원이 사료를 주기 위해 분만실을 들어섰지만 불은 이미 꺼진 뒤였다.

이 불로 분만사 90㎡가 소실되고 377㎡에 그을음이 생기면서 모돈 17마리와 자돈 200마리가 폐사했다.

제주서부소방서는 전기적 요인에 의해 불이 났지만 산소 부족으로 자연적으로 불이 꺼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도민 2021-02-10 22:17:01
화제안전지킴이(X)
화재안전지킴이(O)
22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