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역 조업중 베트남 선원 흉기 휘둘러 1명 부상
제주 해역 조업중 베트남 선원 흉기 휘둘러 1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후 1시쯤 제주시 화도 북서쪽 약 13km 해상에서 조업 중인 35톤급 근해연승 어선에서 베트남 선원 A(31)씨가 동료 B(24)씨를 흉기로 찔렀다.

어선 관계자가 해경에 도움을 요청하자, 제주해양경찰서는 인근 해역을 경비중인 500톤급 경비함정을 급파했다. 당시 어선에는 선장 등 8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도착 당시 베트남 선원 B씨는 등 부위에 흉기로 스친 길이 7cm, 깊이 0.5cm의 자상이 있었다. 상처가 깊지 않아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해경은 B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하고 어선이 입항하는 데로 선장과 동료선원을 상대로 정확한 폭행 경위 등을 조사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뭐냐 2021-02-16 10:28:19
베트남 선원 A(31)씨가 동료 B(24)씨를 흉기로 찔렀다.
B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하고.... 기사 쓴 다음 검토 좀 헙써게 A씨가 찔러신디 B씨를 입건했다면 경찰이 ㅂㅅ이라는 소리인데... 정말 찔린사람 입건한거 맞아마씸?
121.***.***.87

법을알자 2021-02-15 21:19:53
아니 무슨 특수 폭행인가..
흉기로 찌른것은 살인하려다 실수하여 실패 했으니 당연히 살인미수로 처벌해야지요..
112.***.***.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