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행 아스트라 백신 회수 소동...전량 교체 정상 수송
제주행 아스트라 백신 회수 소동...전량 교체 정상 수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로 향하던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 이송 과정에서 적정 온도 이상으로 방역 당국에 의해 전량 교체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25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경기 이천 물류센터에서 제주도로 출발한 백신 이송 냉동 탑차 내 수송용기 온도가 한때 영상 1.5도로 떨어져 해당 차량을 물류센터로 돌려보내 전량 새로운 백신으로 재출발시켰다. 

아스트라 백신은 영상 2~8도의 온도를 유지해야 하지만 한때 0.5도 낮은 1.5도로 떨어졌기 때문.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차량 주행의 문제나 온도 조절 기능 고장은 아니다"라며 "제품 자체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제주까지 가는 첫 백신이고 엄밀하게 판단하면 적정 온도를 일탈한 점, 선박 출발까지 어느 정도 시간이 남은 점 등을 고려해 교체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백신이 전량 교체되면서 목포항 도착 예상 시간이 1시간 30분가량 지연됐지만, 사전에 충분한 대기 시간을 두어 제주행 카페리에 선적하는데는 차질이 없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뭔소리라 2021-02-25 13:45:55
허용기준을 초과했으면 이유 불문하고 폐기해야지... 선박출발시간까지 시간이 남았으니 교체했다?
기사 한글자 한글자에 예민한 이시기에
만약 선박출발 시간까지 얼마 남지 않았다면 그대로 보냈을꺼라는 거라 뭐라?
1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