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제주 경찰 비위 ‘흔들리는 민중의 지팡이’
잇따른 제주 경찰 비위 ‘흔들리는 민중의 지팡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성비위, 음주운전 등 징계만 48차례 이뤄져

‘민중의 지팡이’를 자처하는 경찰의 비위행위가 제주에서 잇따르면서 도민사회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최근 제주동부경찰서 소속 A경정이 방역지침을 위반해 술을 먹다 다른 일행과 주먹다짐을 벌이는 등 폭행 시비에 연루되는가 하면, 지난달에는 서귀포경찰서 소속 B경장이 수차례 성매매한 혐의로 약식기소되기도 했다. 

같은 달 C경정은 조직폭력배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의혹을 받아 직권남용 혐의로 기소돼 정식재판에 넘겨졌다. C경정은 현재 혐의를 전면 부인하면서 치열한 법정공방을 예고한 상태다. 

주요 범죄를 예방하고 차단해야할 경찰이 이처럼 성범죄와 폭행, 음주운전 등 주요 범죄와 비위행위에 연루되면서 각종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4일 제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제주 경찰에 내려진 징계건수만 48건에 달한다. 

최근 5년간 제주 경찰의 징계 현황은 ▲2016년 15건 ▲2017년 20건 ▲2018년 4건 ▲2019년 5건 ▲2020년 4건 등이다.

사유별로 성비위로 인한 징계가 5건에 달하며, ▲음주운전 5건 ▲직무태만 등 11건 ▲품위손상 등 9건 ▲기타 18건 등이다. 

5년간 이뤄진 48건 중 파면은 1건이며, ▲해임 3건 ▲강등 8건 ▲정직 4건 ▲감봉 15건 ▲견책 17건 등의 징계 조치가 이뤄졌다. 이중 34건은 소청과 행정소송이 이뤄져 7건의 징계가 취소되고, 13건이 감경됐다. 

제주 경찰의 비위 행위는 계급을 가리지 않았다. 

5년간 이뤄진 징계 48건 중 1건은 총경에 대한 징계로 파악됐다. 제주에서 총경은 제주청 과장을 비롯해 동부·서부·서귀포경찰서 각 서장 등을 맡는다. 

이어 ▲경정 0건 ▲경감 8건 ▲경위 14건 ▲경사 18건 ▲경장 4건 ▲순경 3건 등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도민 2021-03-05 10:40:54
모든경찰이 그렇진않겠지만 향후에도 그런경찰이 안나오도록 강력한조치가 필요해보입니다
175.***.***.208

빙산의일각 2021-03-05 08:03:57
지금이 그나마 나은거지.
그래서 사거리에 경찰이 가끔 보여지는게
그거였구나~ 이미지개선 쇼!
39.***.***.243

그래서 견찰 2021-03-05 06:27:17
검찰만 개혁이 아니다. 썩어있는 경찰도 축소 개혁하여라. 어찌 주먹다짐하고.음주운전. 민생에 도움을 주지 못할망정 피해와 도민의 눈쌀을 찟프리게 하지 말아야 한다. 공직자의 기본 자세도 모른체 관공서에 앉아서 민생을 왜치는 몰지각한 경찰이 있음에 도민은 화가난다. 공직자로써 책무를 못할것이라면 사표써라
술마시고 싸우고.음주운전하고.코로방예방법 위반하고 도박하면서 동료에게 피해를 주지말라. 경찰이라면 모든부분에 모범이 되어라
물론 이런게 인성이 부족한 사회의 구조때문이기도 하다. 깨우치고 피해주지 않는 경찰이되어라 못하면 계급때고 집에가거라..
112.***.***.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