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 앞둔 이도주공아파트에 사진미술관 등장
재개발 앞둔 이도주공아파트에 사진미술관 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그래피, 304동 301호 빌려 ‘달난사진미술관’ 개관...첫 전시 ‘누드’

재개발을 앞둔 제주 이도2동 주공아파트 한 곳이 사진미술관으로 탈바꿈했다.

제주그래피(대표 이재정)는 19일부터 28일까지 ‘달난사진미술관’에서 변성진 개인전 ‘hide & seek or YOU’를 개최한다.

전시가 열리는 장소는 이도주공아파트 304동 301호다. 제주그래피와 초록우체부, 책한모금 외 시민 8명이 후원자로 참여해 주택이 전시장으로 바뀌었다.

변성진 작가는 2019년부터 서이갤러리, 여미갤러리, 비움갤러리, 인사동 아지트갤러리 등에서 ‘hide & seek or YOU’ 시리즈를 발표해 왔다. 작가는 자유, 소멸, 인간에 관련된 동서양 철학을 작품 활동의 바탕으로 삼는다. 인간 관계, 샤머니즘, 나무, 꽃 등을 다루는 개인 작업과 전시, 강의를 진행해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누드 사진 9점을 선보인다. 

변성진 작가는 “우리는 늘 기준에 맞는 예술품의 홍수 속에서 진정한 예술을 수장시키고 있는 것은 아닌가 의심하고 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여러분들도 예술을 바라보는 조금 다른 시선이 선물로 변신되는 기회를 가져보는 건 어떨까”라고 소개했다.

전시 기간 동안 지역 소상공인, 주민들과 연계한 행사들이 함께 진행된다. 한림 일등정육백화점, 한림 문화공간 책한모금 등이 참여한다. 

이재정 제주그래피 대표는 “이 공간은 도내 소상공인들과 섬 안팎 예술가들이 ‘예술’을 매개로서, 문화도시 리빙랩 사업을 공유하고 향후 과제를 도출하기 위해 마련했다”면서 “변성진 작가를 시작으로 다양한 실험과 도전을 준비해 나가는 매력적인 작가들의 작품 세계가 달난사진미술관을 통해 제주에서도 소개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