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콩밭에 간 원희룡...말끝마다 “가덕도는! 가덕도가!”
마음 콩밭에 간 원희룡...말끝마다 “가덕도는! 가덕도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여론 뒤집은 '제2공항 강행', 도민설득 뒤로 하고 정부 성토 몰두

대권 도전 의지를 드러낸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 제2공항과 관련한 기자회견 자리에서도 '콩밭으로 떠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질의응답 과정에서 주어진 대부분의 시간을 도민사회를 설득하는 것이 아닌, 정부와 여당을 성토하는 것에 할애하면서다.

원 지사는 10일 오후 3시 제주도청 4층 탐라홀에서 가진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반대 의견'이 우세하게 나타난 제주 제2공항 도민여론조사 결과를 뒤집고 제2공항 강행 의지를 밝혔다.

사실상 도민사회의 총의를 모은 여론조사 결과를 무시한 것으로, 취재진의 질문 역시 추후 야기될 도민 갈등에 초점이 맞춰졌다. 이 과정에서 원 지사는 정부와 여당이 정책 결정을 제주도에 떠넘겼다고 주장했다. 제2공항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가덕도 신공항' 사례도 수 차례 언급됐다.

원 지사는 여론조사 후 내재된 도민갈등을 어떻게 해소할 것이냐는 질문에 "공항으로 인해 형성된 경제적인 환경이 불리해지거나 피해를 입는 것 아닌지, 이런 우려를 충분히 이해하지만, 보완 방안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며 "국가가 오히려 더 획기적으로 투자해서 해결할 생각을 해야 한다"고 정부에 활시위를 돌렸다.

이어 "도민들의 걱정과 불만을 이유로 (국책사업을)무산시키는 것이, 대한민국 책임있는 정부가 그렇게 해도 된다고 생각하나"라며 "사업타당성은 커녕 기본그림도 안나와있는 가덕도 공항에 대해서는 법안을 만들어서 예타(예비타당성 용역) 다 면제시키고, 계산도 안 뽑아온 공항을 대통령까지 직접 현장에 가면서 선거를 앞두고 밀어붙이며 제주도 공항에 대해서는 '너희끼리 여론조사 찬반 갈리니 할말 없지' 하는게 말이 되나"라며 격앙된 어조로 말했다.

그는 "갈등 요인에 대해서는 국가가 더 획기적으로 투자하라. 가덕도에 공항을 짓겠다는 그 정부가 제주도의 동서 발전을 위해, 인프라를 위해 왜 투자를 못하나"라며 "입법으로 해줘라. 제주공항특별법 입법 해줘라. 국회의원 뭐하나. 180석"이라며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까지 노골적으로 겨냥했다. 

정부를 성토하는 발언 과정에서는 한껏 목소리를 높여 답변을 쏟아냈지만, 최초 질문의 의도인 '도민 갈등 해소방안'과는 다소 거리가 먼 내용이었다.

사전에 제2공항 찬성단체와 만나 의견을 교환한 것이 갈등을 유발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과 관련해서도 원 지사는 "의회와 협조적으로 풀어나가기 위해 신중한 입장을 취했지만 국토부가 오늘까지 날짜를 박아서 공문을 내라는 것을 어떻게 해석해야겠나"라며 "가덕도는 그렇게 국회에서 법으로 하고, 환경단체는 뭐하나? 을숙도, 철새떼, 바다매립 문제 뭐하나?"라며 엉뚱하게 답변을 흘렸다.

한국주택공사(LH)에서 시작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2공항 발표 시점인 2015년을 전후로 성산지역에서도 불거졌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개발과 관련된 토지의 투기 거래와 그로 인한 내부 정보의 이용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의 근본을 흔드는 심각한 범죄"라고 규정하면서도 "내부 정보를 이용한 투기 거래가 있었다고 하면 전부 밝혀내 모두 엄벌해야 한다. 부산 김해공항, 가덕도 부지, 100조 가까이 진행된 예타 면제 사업, 그 주변에 발생한 개발 이익과 공무원들, 설계 회사 등 모든 내부 정보 접근이 가능한 사람과 친인척 지인 관계를 다 조사하라"고 정부를 탓했다.

제2공항 성산 투기에 대해 자체 조사할 계획은 없는지를 거듭 묻는 과정에서야 "지자체로서 조사할 수 있는 방안을 깊게 검토하겠다"고 짧게 답했을 뿐이었다.

한편, 제주도는 이날 제2공항 추진 의사가 담긴 의견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국토부가 2월26일 제2공항 도민 여론조사 결과와 제2공항 사업추진 추진 필요성에 대한 제주도의 입장을 요구한지 12일만의 공식 답변으로, 원 지사는 "최종 판단은 국토부와 대통령이 하라"고 책임을 넘겼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3
헛소리 개소리가 득실거리구나 2021-03-13 11:42:55
제주에는 헛소리 개소리가 넘쳐난다
어찌 제주가 도둑넘이 판을 치는 곳이 되었나
동쪽 2공항이 그리 배아파서 뺏을려고 하나
서쪽인간들 아주 이기적이다
제주의헛소리 개소리는 공정이라고는 찾아볼 수가 없고
반대꾼 도배글만 싣고 있구나
이런 외눈박이들이 언제쯤 사라질까
착공하면 사라질까
일말의 기대라도 해보면서ᆢ
빠른 착공만이 해답이다
218.***.***.38

에혀.. 2021-03-12 17:53:54
도지사 되었을때 잘해주길 바랬는데 별로여서 연임 안되길 바랬는데 연임은 왜 된건지 ㅎ
연임되난 더 문제를 일으키는 듯.. 도민 의견 수렴해서 잘해야 대권주자로 떠오를껀데
일만 저지르고 좁은 제주도에 서울따라 교통편 이상하게 바꿔블고 따라쟁이지 참신한건 전혀 없는데
이젠 귀까지 닫혀그네..
222.***.***.162

ㅋㅋㅋ 2021-03-12 07:58:48
대선후보로 나오켄해도 아무도 관심안주고 듣보잡취급해불고
도지사 연임도 지금 여기저기서 욕쳐먹는 분위기난 나가리된거닮고
에라 이거라도 행 관심좀 받아봐사켜 하멍 무리수둔거닮은디
희룡이형 이제 정치인생 끝난거닮아~ +_+ 치킨집 차려야주게
175.***.***.217

마음은 저 멀리 2021-03-12 05:33:06
콩밭에 있군요... 자신의 현실을 그리 모를까.
112.***.***.61

버스 내놔 2021-03-12 01:22:48
원희룡 지사가 제주도지사 당선된 이후, 2017년 8월에 대중교통 개편 되면서,,, 완전 개판됨,ㅠㅠㅠ 오히려 개편 이전이 훨씬 낫다!! 멀쩡히 잘 다니던 600번 리무진 노선은 엉망 개판 만들어 놓고,ㅠㅠㅠ 181번(182번) 급행 다니면서, 600번 리무진 승객 수요 다 갉아 먹었음.,ㅠㅠㅠ 동서교통 120번 대평 노선 다닐때가 좋았는데, 531번 530번으로 분리 운행 하면서, 배차간격은 기본이 30분에서 35분에,, 한마디로 이것도 개판임.ㅠㅠ 최소 15분에서 20분 간격으로 다녀야 되는거 아닌가?? 531번 수요가 얼마나 많은데 말이다!!
12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