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입 맛대로’ 해석에 휴지조각 된 제2공항 여론조사
제주도 ‘입 맛대로’ 해석에 휴지조각 된 제2공항 여론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여곡절 끝 성사된 제2공항 여론조사, 道 결과 해석방법 구설

도민갈등 해소를 위해 숱한 논의와 표류 끝에 간신히 성사된 제주 제2공항 도민 여론조사가 제주도정의 '입 맛대로 식' 취사 선택에 의해 휴지조각으로 전락했다. 공정성을 확보한 조사였으나, 제주도 스스로 여론조사 결과를 뒤집는 오점을 나겼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0일 오후 3시 제주도청 4층 탐라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반대 의견'이 우세하게 나타난 제주 제2공항 도민여론조사 결과를 뒤집고 제2공항 강행 의지를 밝혔다. 이 과정에서 제주도정의 여론조사 해석 방법에 논란이 일고 있다.

최초 제주도와 제주도의회의 협의로 진행된 제2공항 찬반 여론조사는 성사에 이르기까지 숱한 우여곡절을 겪었다. 찬반 양 측이 모두 수긍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으면서다.

지난해 9월 국토교통부와 제주도, 도의회가 3자간 협의를 통해 도민여론수렴 방안의 필요성에 의견을 모았지만, 그 방법에 있어서는 쉽사리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여론조사의 문항과 대상을 선정하는 과정에서도 양 측의 의견이 첨예하게 엇갈렸고, 해를 넘어 올해 초가 되어서야 그 방법이 구체화되기 시작했다.

특히 '선거 관련 여론조사가 아닐 시 안심번호를 제공할 수 없다'는 선거관리위원회의 해석에 따라 제주도나 도의회가 여론조사의 주체가 될 수 없었고, 결국 제주도내 언론사가 주관하는 방식으로 방향을 틀었다.

이 역시 특정 언론사가 주관할 경우 공정성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의견을 수용해 제주도기자협회 소속 9개 언론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가까스로 여론조사를 실시하게 됐다.

판단 근거를 보다 명확하게 하기 위해 수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각기 다른 2곳의 기관에 의뢰해 도민 각 2000명씩, 총 4000여명을 대상으로 2개 여론조사가 동시에 실시됐다. 실시 여부를 두고 이견이 오간 서귀포시 성산읍 주민 5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도 '참고용'이라는 전제로 함께 실시됐다.

그 결과 2개 기관의 여론조사 모두 반대 의견이 우세하게 나타났다. 엠브레인퍼블릭이 실시한 도민 여론조사에서는 제2공항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51.1%로, 찬성 43.8%에 오차범위를 벗어나 7.3%p 높았다.

한국갤럽 조사에서도 반대 47.0%, 찬성 44.1%로 반대 의견이 2.9%p 높았다. 오차범위 내에 있긴 했지만 도민여론이 전반적으로 반대 의견이 높았음은 자명했다.

그러나, 원 지사가 이날 발표한 '제주 제2공항 사업에 대한 제주도의 입장'에는 성산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수치만 언급됐다.

함께 실시된 성산 주민을 대상으로 한 엠브레인퍼블릭의 조사에서는 찬성이 65.6%에 반대 33.0%, 한국갤럽 조사는 찬성 64.9%, 반대 31.4%로 각각 집계됐다.

원 지사는 "성산지역 주민들은 제2공항 건설에 압도적으로 찬성했다"는 결과를 인용해 "성산지역 주민들의 의견은 제2공항 입지에 대한 지역주민 수용성은 확보된 것으로 이해한다. 적극 추진하라는 요구로 해석된다"고 주장했다.

서귀포시 성산읍 내 행정 단위 14개 마을 중 제2공항의 직접 피해지역인 4개 마을을 제외한 나머지 10개 마을은 '개발 이익에 따른 수혜 지역'이라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에 찬성이 우세할 것이라는 결과는 익히 예상돼 왔다. 원 지사는 정작 피해지역 마을의 의사와는 관계 없이 '주민 수용성이 확보됐다'며 판단 근거를 내세웠다.

도민 여론조사의 반대 의견이 우세했던 것에 대해서는 "전체 도민 찬반 여론의 가장 큰 특징은 공항 인근 지역은 압도적으로 찬성하는 반면, 공항에서 먼 지역은 반대가 우세하다는 점"이라며 "이는 제2공항에 대한 접근성을 보완할 필요가 있고, 기존 공항과의 조화로운 운영에 대한 염려가 반영된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또 "제2공항 계획 발표 당시 현저하게 우세하던 찬성 비율이 추진 과정에서 낮아진 이유 중 하나는 관광객 급증에 따른 제주의 환경관리 역량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부지 선정 과정에서의 절차적 문제, 환경수용력에 대한 불일치, 개발과 보전에 대한 이해관계 등이 입체적으로 얽혀있는 제2공항 반대 의견을 단순 '접근성'과 '환경관리' 문제로 치부하며 도민의 판단을 애써 외면한 꼴이다. 

결과적으로는 당초 참고용으로만 활용키로 했던 성산 주민들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는 큰 의미를 부여하면서, 오히려 도민의 민의를 모은 여론조사 결과는 '참고용' 곁가지로 전락시켰다.

이 같은 해석은 '전문가 집단의 자문'이라는 한 마디로 뭉뚱그려졌다. 원 지사는 '전문가 집단'의 실체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여론조사 내용을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지 여론조사 전문가들의 자문을 받았다. 집단별로 응답 내용에 대해 분석 의견을 받은 것"이라며 구체적인 답변은 피했다.

한편, 앞서 인용된 여론조사는 한국갤럽과 엠브레인퍼블릭 등 2개 여론조사 기관이 제2공항 건설 찬·반 의견 등을 묻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한국갤럽은 만 19세 이상 남녀 도민 2019명(표본오차 ±2.2% 신뢰수준 95%), 성산읍 주민 504명(표본오차 ±4.4%, 신뢰수준 95%)을 대상으로, 엠브레인퍼블릭은 도민 2000명(표본오차 ±2.19%, 신뢰수준 95%), 성산읍 주민 500명(표본오차 ±4.38%, 신뢰수준 95%)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여론조사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s://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3
제주의소리 2021-03-11 10:54:43
어제 제목은 '강행'이라고 사용하시더니..
강행이 아나고 '정상 추진' 입니다...
제주도정의 주장은 변한게 없습니다..
여론조사에 대한 입장도 여론조사 전,후 동일 합니다
문제는 결정권 있는 국토부와 청와대 아닐까요???
원하는대로 정책 결정하고 그기에 따른 책임 지면 되는데
면피용으로 실권없는 제주도정 물고가는거 같아요!!
59.***.***.67

제주의 소리 폐간! 2021-03-11 10:58:15
박성우 기레기야, 정확하게 답변해 봐라

애초에 도민 2000명 대상 의견은 제주들의 민의로 보고
성산주민 500명의 의견은 단순히 참고용으로 활용키로 했다는 내용이 어디에 있냐?
그러한 조항이나 합의내용이 있으면 당당히 내놓고 어거지를 부리던가...

그리고 니네들이 그토록 울부짖는 절차적 문제나 환경수용성이 도대체 무엇인지
제대로 알고나 기사를 쓰던지 하고, 설령 그것이 그렇게 문제가 되었다면
왜 해당지역 주민들은 압도적으로 찬성했겠냐고?
39.***.***.66

우하 2021-03-11 12:00:45
난 찬성하는 사람임

공항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항상두루뭉실하던 사람이

어제는 강단있게 하더라

진즉 이랬어야지
118.***.***.82

휴지는? 2021-03-11 12:16:29
화장실에 가서 찾고
기레기들아 쉬운 단어 뜻도 몰라?
참고용!
처음부터 참고용 아니라고 했던 적 있어?
제2공항 수용지 주민의 수용여부 파악한 참고용 몰라?
183.***.***.226

용담 토박이 2021-03-11 10:39:43
2공항인접지역 성산읍 여론조사 엠브레인퍼블릭 조사에서는 ‘찬성’ 의견이 65.6%로, ‘반대’ 33.0%보다 32.6%p 높았다.
한국갤럽 조사에서도 ‘찬성’ 의견이 월등히 높았다. 찬성 64.9%로 반대 31.4%와는 33.5%p 격차가 났다. 이건 아예 무시하고 공항하고 무관한 서쪽인간들하고 아무런 연관성도 없는 여론조사 가지고 미주알 고주알 하며 김치국물 마시지 말고 기다려라 멘붕이 올 것이다. 공항부지 인접지역여론조사가 더 중요하지 공항하고 무관한 서쪽 투기꾼들에 발악하는 여론조사는 아무런 의미가 없고 참고용일뿐
제주를 망조들게 만드는 박찬식, 문상빈, 강원보, 김성관 서쪽투기꾼들에 똘마니들 14 188, 118 175 맛이 간 놈. 며칠 안남았다. 원희룡지사 머리가 어떤 머린지. 한달만 기다려봐라
49.***.***.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