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남수 의장 “대통령 하겠다는 사람이, 도민 알기를…” 격노
좌남수 의장 “대통령 하겠다는 사람이, 도민 알기를…” 격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고영권 정무부지사 불러 ‘제2공항 정상추진’ 회견 관련 “의회와의 합의 파기” 질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제주도가 102공항 정상 추진의견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한 것과 관련해 강정의 아픔이 여전한데, 제주도가 오히려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원희룡 지사를 향해서는 대통령을 하겠다는 사람이 언제부터 국토부장관 말 한마디에 그렇게 쩔쩔 맸느냐정치를 그런 식으로 하면 안 된다고 독설을 날렸다.

좌남수 의장은 11일 오후 2시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를 불러 전날(10) 원희룡 지사의 2공항 정상 추진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과 관련해 갑자기 기자회견을 한 이유가 뭐냐고 따졌다. 제주도에서는 양제윤 정책기획관이 배석했다.

 

좌남수 의장이 11일 오후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를 의장실로 불러 전날(10일) 원희룡 지사의 ‘제2공항 정상 추진’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과 관련해 “강정의 아픔이 여전한데, 제주도가 오히려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제주의소리
좌남수 의장이 11일 오후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를 의장실로 불러 전날(10일) 원희룡 지사의 ‘제2공항 정상 추진’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과 관련해 “강정의 아픔이 여전한데, 제주도가 오히려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제주의소리

전날 원희룡 지사는 2공항과 같은 대규모 국책사업은 찬·반의 숫자보다 그 내용이 중요하다제주의 미래와 다음세대의 미래를 위해 엄숙한 책임감을 가지고 제2공항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좌남수 의장은 도민 여론조사 이후 갈등을 유발할 수 있는 행위를 하지 말자는 도의회와의 합의를 파기한 것이라며 독선, 독재적 도지사가 아니라면 도민들과 충분히 소통하고, 설득하는 것이 먼저다. 어제 기자회견은 도의회와 도민을 무시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국토부에서 310일까지 제2공항 도민 여론조사 결과와 제2공항 사업추진 추진 필요성에 대한 제주도의 입장을 요구했기 때문에 기자회견을 한 것이라며 기자회견을 한 것이 의회와의 (갈등유발 행위 금지) 합의를 파기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자 좌남수 의장은 도민사회에서는 좌남수가 의장 되니까 도정과 각을 안 세운다고 욕하는 도민들도 있다. 그래도 정치권이 맨날 싸움박질하면 도민들이 피곤하니까 조금이라도 양보했던 것이라며 그런데 의회와는 한마디 상의도 없이 독단적으로 기자회견을 해버렸다. 말로는 도민, 도의회를 존중한다고 하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고 발끈했다.

특히 성산읍 표본 여론조사를 근거로 주민수용성문제가 해결됐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 당초 의회에서는 성산읍 조사를 빼야 한다고 했다. 2공항 할 것이냐 말 것이냐가 아니라 갈등을 해결해보자는 취지로 성산읍 주민들의 의견을 듣는 차원에서 합의를 했던 것이라며 그런데 어떻게 이렇게 뒤통수를 칠 수 있느냐고 분개했다.

좌남수 의장이 11일 오후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를 의장실로 불러 전날(10일) 원희룡 지사의 ‘제2공항 정상 추진’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과 관련해 “강정의 아픔이 여전한데, 제주도가 오히려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제주의소리
좌남수 의장이 11일 오후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를 의장실로 불러 전날(10일) 원희룡 지사의 ‘제2공항 정상 추진’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과 관련해 “강정의 아픔이 여전한데, 제주도가 오히려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제주의소리

도민의 대의기관 수장으로서 좌남수 의장의 분노는 결국 집행부의 수장 원희룡 지사를 향했다.

좌남수 의장은 언제부터 도지사가 국토부장관 말 한마디에 쩔쩔 맸나. 10일까지 의견 제출하라고 했다고 변명하는데, 말이 되는 소리를 하라그러면서 대통령 하겠다고 나서나. 도민들을 뭘로 보는 것이냐라고 질타했다.

이어 원 지사의 행보를 보면 도의회와 합의를 한 게 3개월 전이다. 지난달 29이제는 갈등에 종지부를 찍고, 도민화합을 위해 노력하자고 말한 지 열흘 밖에 안됐다. 이렇게 손바닥 뒤집듯 왔다 갔다 해도 되는 것이냐라며 국민들, 도민들이 이를 다 지켜보고 있다.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국민들, 도민들이 어떻게 생각할지 먼저 생각해야 한다고 일침을 놨다.

그러면서 앞으로 도민사회가 갈등으로 치닫게 되면서 발생할 문제들은 전적으로 원희룡 지사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지사께서도 갈등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고, 발생할 문제에 대해 회피할 생각도 없다도정에서도 갈등해결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만큼 지적한 내용들에 대해서는 유념하겠다고 말했다.

좌남수 의장은 의장을 떠나 인생선배로서 말하는데, 제발 도민들을 우습게보지 말라. ‘를 중심에 놓지 말고, ‘도민을 중심에 놓고 생각하시라고 (원희룡 지사에게) 잘 전달하라고 충고하면서 17분여간의 훈계를 마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4
도의원 하겟다는 사람이 2021-03-18 13:39:01
제주에서 제일 어른한테 그러면 되는거냐?

일개 도의원이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줄 모르는 세상이네

예전에 봉사직으로 무급으로라도 만들어달라고

애걸복걸 하던 인간들이

저리 변할줄이야
121.***.***.81

7777 2021-03-17 10:58:32
아래님 말씀이 맞음
오래전부터 부터 해먹고 왔다가 이번 정부에서 큰게 터지거덴..
그냥 무조건 이번 정부탓만 하고있는 언론 기레기들이 문제임
121.***.***.184

이번 기회에 기득권의 이해관계도 들여다 봐야 2021-03-17 10:47:58
최근에 터진 LH사태도 오래전 부터 곪아오다가 이번 정부에서 터져버린 경우라고 생각됩니다.
국민들의 입장에서는 자신은 투기세력에 끼이지도 못한 자괴와 상실감이 더해져 문재인한테 쌍욕을 퍼부어대는 스트레스 해소 쯤..
옛날옛적부터 지방에서 개발정보나 도로계획 또는 도로를 신설 유치할 수 있는 또는 입김이 작용할 수 있는 위치는 어디쯤일까요? 차량 통행이 별로없는 필요 이상으로 관광도로 잘 뚤려있지요. 렌트카로 휙 돌고가기 좋도록...
공무원만 그럴까요? 지방의회는 그저 핫바지일까요?
도지사나 대통령이나 임기끝나면 물러나야하는 선출직 아닙니까?
전수조사를 하려면 근2~30년치 정도의 토지거래현황을 인원 동원해서 들여다보면 어두웠던 지난 시절, 누구 소유의 맹지가 도로 근접해서 이익을 얻었는지 알아 볼 수 있지
125.***.***.154

어디 일개 도의원이 2021-03-15 16:16:23
도지사를 하대하는듯한 말투냐?

도의원이라는것이 원래 무보수 봉사직으로 만들자고 해놓고

스리슬쩍 월급받고 해외여행다니고 너희들도 권력의 일부분이 된건데

인생 그리 살지마라

서귀포시민은 잘 살믄 안되는거냐?

그냥 평생 농사나 물질만 해야되냐?
121.***.***.81

여기 개념없는 도의장~ 2021-03-15 13:20:19
도의장이라는 자가 완전 사오정이네,나이먹어서 주변이 안보이나?
합의를 위반한건 민주당도의원인거 무시하고, 원희룡 도지사는 위반한게 없는데 덮어씌우려하네,,,
뒤로는 반대활동 트윗하면서 갈등해소 특위를 한다고 지랄하더만,
내로남불격으로 공격이네.
제주도의 수장인데, 좌남수 본인이 수장으로 착하는 모양새네,그러니 꼰대소릴 들어도 싸지~.
이런 정치쓰레기 처리가 시급하다~~
1.***.***.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