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린 임금 달라" 제주 신축 빌라 공사장서 고공농성
"밀린 임금 달라" 제주 신축 빌라 공사장서 고공농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시 모 신축 빌라 공사 현장 근로자가 옥상 위 망루를 설치해 고공 농성을 펼치고 있다. ⓒ제주의소리

19일 오전 6시쯤 제주시 오등동 모 빌라 신축공사 현장에서 근로자가 건물 옥상에 별도로 설치한 망루에서 농성을 펼치고 있다. 

고공농성 중인 근로자 A(60대) 씨는 망루에 올라 시공사 측에 밀린 임금을 달라며 시위를 벌였다.

119구조대와 경찰은 곧바로 현장으로 출동해 만일의 사고를 대비 중이다. 구조대는 에어매트를 지상에 설치하고 구급차를 대기 시킨 상황이다. 

A씨가 받지 못한 임금은 총 1억2000여만원으로 알려졌며, 같은 문제로 지난달에도 고공시위를 벌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건설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A씨는 시공사 측이 밀린 임금을 두 차례에 걸쳐 지급하겠다고 했으나 약속된 날짜에 지급이 이뤄지지 않자 시위를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제주의소리]와의 통화에서 “지난 10월 작업을 끝내고 난 뒤부터 지금까지 밀린 임금 1억6000만 원 가운데 1억2000만 원을 받지 못했다”며 “시공사 측이 지난해 11월에도 임금을 주겠다고 말했지만 약속된 금액에 한참 못 미치는 돈만 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잔여 임금을 3월 12일과 4월 12일 두 차례에 걸쳐 나눠주겠다는 말을 믿고 기다렸는데 지난주 첫 번째 약속을 또 어겨 올라오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시공사 관계자는 “공사대금이 어쩔 수 없이 밀리는 부분이 있다. 약속대로 준비가 안 돼 어제 전화해서 만나서 이야기하자고 말했는데 농성을 펼치고 있다. 돈을 안 주겠다는 것이 아니라 다음 달 되면 준공 끝나가니 곧 정리될 테고 밀린 돈도 다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의소리
고공 농성이 이뤄지고 있는 제주시 오등동 모 신축 빌라 공사 현장. 바닥에는 에어매트가 설치됐다.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도민 2021-03-19 10:15:33
빨리 임금 줘라. 자재비도 아닌 임금을 이렇게 안주는게 말이 되냐? 업체가 아주 나쁜 놈들이네.
223.***.***.3

악질 2021-03-19 13:55:53
저런 집은 매입하면 안됨

자기네 상품 만들어주는 사람 줄 돈 아끼는 회사가
다른돈이라고 제대로 썼겠나

또 돈 못받은 인부는 자기일처럼 열심히 했겠나
39.***.***.116

아마추어 2021-03-19 20:45:05
사업주를 구속시켜야. 임금체불은 도둑질과 같다. 즉결, 구속 사유가 되야. 능력도 안 되는 것들이 사장한다고 난리. 웃긴 것들.
180.***.***.41

줄것은 주고 일을 시켜라 2021-03-20 00:08:08
“돈을 안 주겠다는 것이 아니라 ...” 아주 흔한 거짓말이죠.
112.***.***.61

이러지마 2021-03-19 20:43:28
건축 시 외상은 못하게 법적으로 막아야 함..외상 거래가 있으면 준공 1년 연기 시키는 규정 만들어라
5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