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추모곡에 친일파 서정주의 ‘푸르른 날’이? 
제주4.3 추모곡에 친일파 서정주의 ‘푸르른 날’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3주년 4.3추념식 식전공연 추모곡 선곡에 비판 목소리
제73주년 4.3추념식 식전 추모공연에서 남성 3인조 보컬그룹 스윗소로우가 서정주 시, 송창식 곡의 '푸르른 날'을 추모곡으로 들려줬다.   ⓒ제주의소리
제73주년 4.3추념식 식전 추모공연에서 남성 3인조 보컬그룹 스윗소로우가 서정주 시, 송창식 곡의 '푸르른 날'을 추모곡으로 들려줬다. ⓒ제주의소리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 그리운 사람을 그리워하자, 저기 저기 저…”

시인 미당 서정주(1915~2000)의 시를 노랫말로 삼아 가수 송창식이 곡을 붙여 잘 알려진 '푸르른 날'이 제73주년 제주4.3추념식 추모곡으로 울려 퍼졌다. 

3일 오전 10시 식전 추모공연으로 남성 3인조 보컬그룹 스윗소로우의 목소리로 불려진 '푸르른 날'은 추념식장을 채운 4.3희생자 유족들과 기관단체장들의 마음에 큰 울림을 전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조국 분단에 반대하고 완전한 민족의 독립을 열망한 제주4.3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자리에 하필이면 대표적 친일작가인 '미당 서정주' 시인의 시를 가사로 한 '푸르른 날'을 추모공연 곡으로 정했는지 의아해 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국화 옆에서'를 비롯해 '자화상', '푸르른 날', '귀촉도', '동천冬天' 등 민족적 정서와 가락을 담은 서정주의 많은 시는 국민적 애송시로 사랑받아 온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서정주는 일제 말기에 징병을 종용하는 글과 친일시를 발표했고, 전두환 신군부를 찬양하는 친독재 행보를 저질러 많은 비판을 자초한 장본인이다. 

이 때문에 ‘천황을 찬양한 적극적 친일(親日) 작가’, ‘권력에 아부하는 해바라기 시인’이라는 욕된 이름이 서정주에게 따라 붙는다. 

이날 추모공연을 지켜본 도민 김 모씨(55)는 "가수 송창식씨가 만든 노래이긴 하지만 노랫가사가 대표적 친일파 시인인 서정주의 작품 아닌가"라며 "4.3희생자와 유족들을 추모하고 위로하는 국가추념식에서 왜 하필 이 노래가 추모곡인지 의아하고 통탄스럽다"고 꼬집었다. 

생전의 서정주는 지난 그는 1992년 월간 '시와 시학'에서 자신의 친일행적 시비와 관련해 "국민총동원령의 강제에 따라 어쩔 수 없이 징용에 끌려가지 않기 위해 친일문학을 썼다. 살기 위해 어쩔 수 없었던 일"이라며 자신의 입장을 적극 변론한 바 있지만, 그의 친일.친독재 행적은 씻기 어려운 과오로 남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4
민민주당 주특기 2021-04-03 16:51:23
국민의 힘을 토착왜구라고 욕하며 비난한 인간들이 저 내로남불, 조로남불, 추로남불, 더듬어 만진당 너희들의 특기 아니냐?
210.***.***.166

또내로남불 2021-04-03 15:53:22
서정주님의 시까지
친일작가로 몰아
못 부르게하면
도대체 이 땅에선
어떤 노래를 불러야하겠니?
평양에서 좋아하는
혁명가라도
불러야하는거냐???
제발 이런식의 편가르기
좀 그만해라.
지겹다 지겨워
112.***.***.110

백성 2021-04-03 15:51:18
친일파 그만 욹어 먹어라 지겹다
114.***.***.253

도민 2021-04-03 16:16:58
예사롭지 않은 자리에 친일파시인의 노래라뇨?
준비팀 인사들 전부가 서정주의 친일을 모르고 있었고 준비탐 차원에서 걸러내지 못한 사실이 참 어이없네요.
서정주의 친일은 오래전부터 알려진 대표적인 사실입니다.
교과서부터 우리 문학사에서 가장 치욕스럽고 부끄러운 친일 행적입니다.
서정주라는 이름을 다시 듣게 된 것 자체가 분노가 치밀어 오릅니다.
106.***.***.11

제주사람 2021-04-03 18:47:10
분단국가를반대하고민족의완전한독립을외쳤다고?그당시에제주인들이지성이그자락높았나?.놀랬다
1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