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찰청-JDC-제주대병원, 위기 아동·청소년 심리치료 ‘맞손’
제주경찰청-JDC-제주대병원, 위기 아동·청소년 심리치료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왼쪽부터 문대림 JDC 이사장, 강황수 제주경찰청장, 송병철 제주대병원장. 사진=제주경찰청.

제주경찰청은 8일 오후 3시 한라상방에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제주대학교병원과 ‘위기 아동·청소년 심리치료 지원을 위한 3자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심리·정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위기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전문적 상담치료와 진료비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을 통해 세 기관은 학교 밖 청소년뿐만 아니라 재학생과 미취학 아동 등 넓은 범위의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 안전망을 강화할 방침이다. 

제주경찰청은 경찰활동 과정에서 발견되거나 제주대병원 치료 과정에서 확인된 위기 청소년 중 범죄 가·피해자 등 심리치료가 필요한 대상자를 심사·선발하게 된다. 심사요소는 소년소녀가장, 한부모, 다문화 가정 등 소득수준이 고려된다. 

JDC는 사회공헌 일환 청소년 1인당 최대 200만 원을 지원하는 등 총 2500만 원의 심리치료비를 지원하고, 제주대병원은 상담·약물치료·심리검사·집단 프로그램·지역사회자원연계 등 심리치료를 진행키로 했다. 

제주경찰청 관계자는 “협약을 통해 세 기관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위기 아동·청소년 지원을 위한 협력을 꾸준히 펼쳐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