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를 맑게 하고, 일자리도 주는 고마운 나무
공기를 맑게 하고, 일자리도 주는 고마운 나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 (85) 빌레나무(Maesa japonica [Thunb.] Moritzi & Zoll) -빌레나무과-

'빌레'란 제주 방언으로 '너럭바위'를 의미하는데, 화산 지형이 만든 곶자왈 속을 빌레왓이라고 부릅니다. 그 너럭바위들이 얽히고설킨 곳에서 살아가는 나무라서 이름 붙여진 빌레나무를 소개해 드립니다.

고사리철이 되는 4월이면 꼭 생각나는 나무가 있는데 바로 이 빌레나무입니다. 빌레나무의 꽃이 고사리철에 피어나기 때문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2019년 4월경에 국립생물자원관에서 발표한 내용 때문에 포털사이트 실검 1위에 등극을 한 적이 있습니다.

당시 기사에 따르면 “국립생물자원관은 제주의 빌레나무 증식을 통해 빌레나무가 보급된 교실의 습도는 보급되지 않은 교실보다 평균 습도가 10~20% 증가해 습도조절이 가능했고 미세먼지 농도는 빌레나무를 보급하지 않은 교실과 비교할 때 평균 20%정도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면서 “빌레나무가 총휘발성유기화합물, 이산화탄소, 미세먼지 등의 농도를 저감하는데 우수한 효과를 보였으며 습도는 무처리구 대비 40% 이상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는 내용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제주 곶자왈에서 자생하는 이 빌레나무는 우리나라 외에 중국, 일본, 동남아 지역에서도 자라고 있어 우리의 고유종은 아닙니다. 제주지역에서는 아주 드물게 곶자왈의 함몰지역에서 관찰되는 수종입니다.

ⓒ제주의소리
꽃 피기 전의 빌레나무. ⓒ제주의소리

제주도와 환경부, ㈜카카오,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이 협약을 체결한 뒤, 노인 적합 일자리 모델 개발을 위한 시범 사업으로 이 빌레나무 보급사업을 하고 있다는 ‘제주의소리’ 기사( 환경보전+노인일자리 창출, 두마리 토끼 잡은 '빌레나무' )도 있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4월이 되면 긴 종 모양의 꽃들이 모여 대롱대롱 달려 피어납니다. 마치 아주 작은 항아리들을 매달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20%라는 기사는 분명 미세먼지 때문에 공기청정기가 많이 팔리는 것과 마찬가지로 인기를 끌 수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집에서 작은 화분에 키우는 자금우과의 식물처럼 쉽게 키울 수 있지만, 따뜻한 남쪽이 아니면 실외에서는 키우기가 어렵다고 합니다. 9월이 되면 미색의 열매가 달리는 아주 귀여운 나무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식물의 보고인 청정 제주를 알리고 빌레나무 보급을 통해 노인 일자리 창출로 어르신들의 사회 참여 기회가 많아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며, 미색의 작은 열매를 가을에 다시 볼 수 있기를 희망해 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는 한라산국립공원의 협조로 <제주의소리> 블로그 뉴스 객원기자로 활동해온 문성필 시민기자와 특별취재팀이 연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청정 2021-04-17 10:38:52
귀여운 꽃과 미세먼지 제거에 효과가 있다고 하니 집에 하나 두고 싶내요
124.***.***.172

와우~ 2021-04-10 21:20:18
매번 감탄합니다.
좋은 정보 항상 고맙습니다.
39.***.***.253

re 2021-04-10 20:27:19
항상 아름다운 사진에 감탄합니다
106.***.***.23

바람꽃 2021-04-10 17:49:19
모르면 그냥 지나쳐 버렸을텐데..이렇게 이쁜꽃망울을
좋은글 늘 감사합니다
118.***.***.230

용마루 2021-04-10 12:46:47
항상 좋은 소식 전해 주는 꼬시롱.감사....
1.***.***.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