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기후위기 연대 ‘정의로운 에너지전환’ 앞장”
“탈핵-기후위기 연대 ‘정의로운 에너지전환’ 앞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 “미세먼지·기후위기 중유발전 중단해야”

 

ⓒ제주의소리
제주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은 14일 오전 11시 한국전력 제주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제주의소리

도내 시민사회단체·정당 12개 단체로 구성된 제주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은 14일 한국전력 제주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세먼지·기후위기 원인인 중유발전을 중단해야 한다. 기후위기는 핵발전소에 직접적인 위협요소로 국민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주행동은 “탈핵 운동과 기후위기 운동은 연대할 수밖에 없다. 이제 지구상에 기후위기를 직면하지 않는 곳은 한 곳도 남아있지 않다”며 “기후위기에 따른 태풍 등 이상기후로 핵발전소 사고 위험이 높아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여는 발언에서 문상빈 제주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은 “일본 정부가 방사성물질 오염수를 방류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해양수 오염은 결국 사면이 바다인 제주도에는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바다가 오염된다는 것은 제주 전체가 오염물질로 뒤덮인다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정부와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 법적 대응은 이 같은 위기의 최후 수단이 될 수는 없다. 적극적 대응을 위해 한일 양국 시민들과 함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시민단체도 원전 문제와 기후위기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기환 민주노총 제주본부장은 “기후위기 대응 과정에서 석유나 석탄 등 전통 에너지 발전 전환은 정의로워야 한다. 전환 과정에서 노동자나 계층이 나뉘어 소외돼선 안 된다”며 “기후위기 대응 논의 과정에 노동자를 참여토록 하고 노동·환경친화적 에너지전환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행동은 회견문을 통해 “지난해 기후위기로 강력한 태풍이 지속적으로 한반도를 강타하면서 핵발전소 사고 위험성은 더 높아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지난해 9월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으로 인해 고리 핵발전소 단지 4기가 가동을 멈추고 경주 월성 핵발전소 부지 안 2기도 가동이 정지되는 상황이 발생했다”며 “고열의 원자로를 식히는 냉각기능에 사용되는 외부 전기가 끊어져 가동을 멈추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는 지진해일로 외부전력 공급이 끊어지고 비상발전조차 사용할 수 없는 상황에서 벌어진 참사라는 점에서 태풍해일과 강풍으로 발생한 이번 사고는 그냥 넘어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제주의소리
제주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은 14일 오전 11시 한국전력 제주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제주의소리

제주행동은 “제주도는 한반도 기후위기 최전선으로 자연재해가 늘고, 농업환경과 자연생태계에 막대한 악영향을 받고 있다”라며 “연안 생태계는 열대 바다로 바뀌고 있으며, 한라산 구상나무와 특산 고산식물이 멸종위기에 직면했다”고 말했다. 

또 “극한의 무더위와 혹한, 물난리와 가뭄 등은 기후위기에 취약한 계층의 건강과 생명을 직접적으로 위협하는 위험 요소로 자리잡았다”며 “이 와중에도 제주도 화력발전은 늘어나며 기후위기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제주도 화력발전은 958메가와트 규모로 상당하다. 문제는 화력발전 규모가 2017년 635메가와트였던 것이 불과 4년 만에 급격히 증가했다는 점이다. 이 과정에서 제주도 전력은 남아돌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올해 겨울 전력최대수요가 985메가와트였는데 당시 공급 예비율은 50%에 육박했다. 정부가 정한 적정예비율 22%를 두 배 이상 뛰어넘을 정도로 과잉생산하는 것”이라며 “이 때문에 풍력발전은 강제 출력제한 조치를 당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제주행동은 “화력발전이 증가하며 정작 재생에너지는 설 자리를 잃고 있다. 제주도의 재생에너지 전환을 가로막는 화력발전을 축소하고 중단해야 한다”며 “특히 비상발전기능만 남은 중유발전은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탄소 없는 섬을 표방하는 제주도정 역시 중유발전 퇴출에 적극 나서야 한다. 화력발전은 인류 미래를 위해 사라져야 하고 제주에서는 중유발전이 그 시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핵발전 위협과 기후위기 격랑을 넘어서기 위한 행동에 도민사회가 많은 힘을 모아달라. 근본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정책제안과 정책감시 활동을 강력히 펼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무명씨 2021-04-15 07:06:49
지구의 기후변화 최근 자주 거론되는 이야기다. 코로나19는 우리에게 기후변화의 심각성에 대해 많은 것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제주의 미래를 기획하고, 제주의 진정한 가치 창출을 도모할 수 시작점이 될 수 있길 기원합니다
제주의 CFI정책은 제주의 영속성과 미래세대를 위한 선견지명을 갖춘 정책으로 일찍이 많은 이들의 공감을 갖게한 정책입니다. 이제는 우리가 이끌어 갈 정책입니다 최근 제주도내 제한 송전이슈는 우리의 CFI정책을 위협하는 이슈였는데, 이런 이면이 있는지 몰랐네요. 보도 감사합니다
112.***.***.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