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범죄행위 막아야”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범죄행위 막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핫핑크돌핀스, 14일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서 1인시위
ⓒ제주의소리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는 14일 낮 12시부터 제주시 노형동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에서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를 규탄하는 1인시위를 진행했다. ⓒ제주의소리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가 14일 낮 12시부터 제주시 노형동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에서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를 규탄하는 1인시위에 나섰다. 

핫핑크돌핀스는 이날 ‘후쿠시마 방사능오염수 해양방류 철회하라’는 피켓을 들고 일본국총영사관이 있는 노형동 세기빌딩 앞에서 시위를 펼쳤다. 

핫핑크돌핀스는 “일본 정부가 결국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흘려보내기로 결정했다. 방사능 오염수가 해류를 따라 제주 연안으로 유입되면 해양생태계에 미치는 타격은 매우 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이 후쿠시마 해역에 방사능 오염수를 내보내면 200일 뒤 제주 해역에 도달하고, 280일 뒤에는 동해 앞바다에 도달하게 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있다”며 “이는 막대한 처리 비용을 줄이려는 일본 정부의 치졸한 태도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맹렬히 비판했다. 

또 “이미 제주 해양생태계는 연안에 정착해 살아가는 남방큰돌고래들에게서 구강암이 발견되고 피부질환이 확산되는 등 문제가 발견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방사능 오염수까지 몰려온다면 제주 해역을 비롯한 한반도 해양생태계는 광범위한 오염과 피해를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바다에 방사능 오염수를 버리는 일본 정부의 범죄행위를 반드시 막아야 한다. 일본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