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보험금만 294억원...제주감귤 농작물재해보험
3년간 보험금만 294억원...제주감귤 농작물재해보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100억원이 지급되는 제주 감귤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이 한 달간 이뤄진다.

NH농협손해보험 제주총국은 자연재해로 인한 농가 피해에 대비해 4월19일부터 5월14일까지 감귤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업무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감귤 농작물재해보험은 태풍과 폭설, 강풍, 집중호우 등 각종 자연재해와 조수해. 화재로 인한 피해 발생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낙과와 출하규격 외 과실에 대한 피해도 보상이 가능하다.

가입 품목은 온주밀감과 한라봉, 천혜향, 황금향, 레드향 등 하우스 내 만감류 4종이다. 가입 희망 농가는 보험료의 15%만 부담하면 된다. 나머지는 정부와 제주도에서 지원한다.

2020년 제주에서는 전체 재배면적 2만90ha 중 7153ha가 가입했다. 지급액은 2018년 53억, 2019년 149억원, 2020년 92억원이다. 올해 초에도 한파 피해로 28억원의 보험금이 지급됐다.

감귤 농작물재해보험 가입과 상품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NH농협손해보험 제주총국에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