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면 쓰레기 매립장 압착기 팔 끼임 사고…소방헬기 이송
우도면 쓰레기 매립장 압착기 팔 끼임 사고…소방헬기 이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후 2시 53분께 제주시 우도면 연평리 쓰레기 매립장에서 작업자가 스티로폼 압착기에 팔이 끼는 사고가 발생했다.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우도 보건지소는 오후 2시 59분께 현장에 도착해 작업자 전모(55) 씨의 팔을 응급처치한 뒤 보건지소로 환자를 옮겼다. 

이어 오후 3시 19분께 소방헬기를 요청하고, 119는 오후 3시 39분께 소방헬기 한라매를 급파했다. 

한라매는 오후 3시 55분께 우도봉 헬리포트에 도착한 뒤 환자를 태우고 제주시내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이 사고로 우도면사무소 소속 전 씨가 오른쪽 팔이 골절되는 부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제주인 2021-04-15 15:50:04
모든작업은 2인1조가 답인데 인원이 없다는 식으로 주먹구구식...이젠 정말 바뀌자....
59.***.***.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