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열악해지는 예술강사들의 목소리 들어주세요!
계속 열악해지는 예술강사들의 목소리 들어주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예술강사노조 제주 16일 기자회견...시수 제한 공식화 철폐 요구

제주지역 일선 학교 현장에서 예술 교육을 책임지는 예술강사들이 제주도교육청 앞에 모였다. 이들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진흥원)이 올해 초부터 진행한 ‘시수 검열, 시수 제한’ 조치를 철회하기 위해 이석문 교육감의 관심과 행동을 촉구했다.

전국예술강사노동조합 제주지부(예술강사 노조)는 16일 도 교육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예술강사 노조는 앞서 지난 한 달 동안 같은 자리에서 피켓 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이들이 요구하는 주장은 진흥원이 지난 2월 23일부터 시행한 조치 때문이다.

전국예술강사노동조합 제주지부(예술강사 노조)는 16일 도 교육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현재 제주지역 300여개 초·중·고등학교에서는 113명의 예술강사들이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국악, 연극, 영화, 무용, 만화애니메이션, 공예, 사진 디자인 등 8개 분야다. 강사에게 지급되는 비용은 문화체육관광부가 70%, 각 지역 시·도 교육청이 30%를 부담하고 있다. 예술강사에 대한 관리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진흥원이 담당한다.

진흥원은 지난 2월 23일, 예술강사 수업 시간을 월 59시간·주 14시간으로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여기에 예술강사들이 1년에 한 번 제출하던 ‘연간 계획서’를 한 달에 한 번 ‘월별 출강 계획서’로 대체하면서 규제를 강화하는 모양새다.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예술강사 노조는 “수업 계획을 사전에 검열하겠다는 것, 시수제한을 초과하면 예술강사와 학교 협의에 따른 수업이라도 임금을 지급하지 않겠다는 것. 학교 일정이 변경되더라도 승인 없으면 임금을 지급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이미 예술강사들이 10개월 초단기 근로자(주 15시간-월 60시간 미만)로 활동하며 주휴수당, 연차휴가, 퇴직금을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진흥원의 처사는 “예술강사 22년 역사상 가장 전근대적이며 시대역행적 조치”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특히, 일선 학교 담당자들도 일정 변경을 거부하는 등 교육 현장에서도 한국문화예술교육원의 결정에 반발한다는 주장.

이석진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예술강사노동조합 제주지부장은 “2019년까지는 월 수업 시간이 60시간을 초과하면 남은 시간을 이월시켜서 시수를 인정해줬다. 코로나19로 수업 일정이 잇달아 취소·미뤄졌던 지난해 역시 빠듯한 일정 속에서도 초과 시간을 인정했다”면서 “하지만 올해 월 59시간, 주 14시간으로 제한하는 조치를 발표하면서 예술강사들의 숨통을 더욱 조인다”고 꼬집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연극강사 현애란 씨는 “한 달에 100만원도 못미치는 강사료를 받으면서도 아이들과 예술 경험을 나눈다는 기쁨에 저를 포함해 많은 예술강사들이 10년, 20년 동안 학교를 떠나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진흥원의 이번 조치를 보면 예술 교육에 대한 철학이 1도 느껴지지 않았다. 진흥원은 이름대로 예술 강사들을 지지하고 협력하는 기관이 돼야 하지 않느냐. 수업 시간을 제한하는 조치가 새로운 강사들을 채용하려는 이유 때문이라면 기존에 일하던 강사들은 대체 어디서 일해야 하느냐”고 분개했다.

ⓒ제주의소리
현애란 예술강사(왼쪽)와 이석진 지부장. ⓒ제주의소리

예술강사 노조는 ▲진흥원은 시수제한 조치를 철회하고, 교사와 예술강사에게 사과하라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방관하지 말고 사태 해결에 나서라 ▲제주도교육청은 사태 수습을 위한 조치를 즉각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석진 지부장은 “학교 현장에서 벌어지는 상황과 문제점을 이석문 교육감이 파악하고 진흥원에 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8
예술강사예요 2021-05-07 01:56:18
참 막막합니다. 일이 없을때는 최저임금만도 못합니다,

.
49.***.***.122

전하 2021-04-19 17:33:24
이것들아 인간답게살게 좀 바꿔라. 하는게업소
110.***.***.66

예술강사 2021-04-19 15:54:59
진흥원은 정말 문화예술진흥에 힘쓰고 있는걸까?
강사를 선발해서 한 해 한명의 강사가 470시간 이상을 맡겨 수업을 진행하는데 진흥원은 그 시간과 상황에 따른 조율과 변수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 시수제한을 하고 있는거다.
한학교 학급의 수를 고려하고, 학사일정을 고려하고, 교과와 전담시간을 고려하고 ....
어렵게 어렵게 거미줄같은 시간표를 짜고 여러개 학교에 치열하게 교육자와 예술가의 그 어디쯤에서 방황하는 우리 이름은 " 예술강사"다.
그나마 470시간정도 꽉 채워서 수업을 받으면 운이 좋은거다. 도서산간지방을 다녀도 교통비는 4년전 책정된 그대로이고 강사비도 20년간 3천원 올랐다. 우리 강사들도 교사자격. 문화예술교육사 자격을 갖추고 있는 전문인력들이다. 그에 맞는 처우를 보장하라!!
211.***.***.79

나는 예술강사다 2021-04-19 13:19:40
언제쯤 우리가 안전하게 맘 편하게 교육할수 있을까요?우리도 사람입니다
183.***.***.216

슬퍼요 2021-04-19 12:28:04
무엇보다 교육의 자율권을 무시하는 사전검열이 가장큰 문제입니다! 강사의 자존심을 무시하는 처사라 생각합니다. 교육이라는 두 글자에 자긍심을 가지고 버텼습니다. 더 이상 끌어 내리지 말아주세요... 함께 나아가는 예술교육을 위해 강사들의 마음을 헤아려주세요!
39.***.***.20

예술강사 2021-04-19 00:24:18
4대보험 조차 되지 않는 일자리...참고 열심히 하다보면 나아지겠지 했던 자그마한 희망조차 짓밣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211.***.***.9

계속하마 2021-04-18 23:54:11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라고? 중이 왜 떠나냐, 절을 고쳐서 새로 만들어야지, 하나를 주면 고마운줄 모른다고? 하나는 제대로 주기라도 했냐?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국민주권으로 대통령도 바꾸고 도지사도 바꾸고 시장고 바꾸고 국회의원 도의원 교육감도 바꾸는 세상이다. 이걸 모르지? 대한민국 헌법 1조 무료로 특별과외 시켜주랴? 내가 돈은 안받겠다만 자판기 커피 한잔은 서비스로 제공하마!
125.***.***.187

하지마라 2021-04-18 22:18:21
절이 싫으면 중이 때려치우고 나가라
하나를 주면 고마운줄 모르고 2~3을 달라고 떼 쓰니..;
221.***.***.137

내땅 2021-04-18 13:04:54
문체부와 진흥원은 예술교육을 파행으로 이끈 책임을지고 예술교육을 포기하고 복지재단으로 이첩해라. 악덕기업이 된 진흥원거ㅏ 앞잡이 짐흥원장과 모든계획을 짠 최진영팀장은 사퇴하라.
106.***.***.244

ㄹㄹ 2021-04-18 07:20:44
이게 나라냐! 4대보험도 아닌 3대보험으로 차별하지않나
고용보험은 실업급여도 못타는데 있어서 지원금도 한푼도 못받았다! 필요한거는 안주고 필요없는것만 주는
하는것도 없으면서 앞에서는 교육에 힘쓰고 있다는 진흥원
홍보할때는 예술강사를 젤 앞에 슬로건 해두고
정작 가장 기초적인 것도 보장해주지않는 진흥원
니네가 사람이냐
이건 공공기관이아니라 민간 사기업보다 수준이 낮다
꼼수만 부릴줄 아는 쓰레기 기관
119.***.***.215

김혜화 2021-04-18 07:05:34
학교의 일정을 고려하지않는 시수제한은 누구를 위한건가요? 사전검열이란걸 만들어 3일전 강의 못 할 경우 서류 다시 내라는 걸 생전 처음 격는
이해 안가는 진흥원의 강사계약을 반대합니다.
5주 있는 달은 한 주 수업하지 말라는말 어이없네요.
116.***.***.155


장은주 2021-04-18 00:00:26
교육현장에서 교육이 우선이 아니고
진흥원의 행정이 우선이 되어 주객이 전도된 상황입니다. 시수제한으로 교육일정을 다시 변경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221.***.***.123

번지수 이상 2021-04-17 11:07:06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진흥원)에서 하는 걸 도교육청에다가 뭐라하면 해결이 되는 건가요?
211.***.***.28

여기도 민주노총? 2021-04-16 16:56:25
민주노총이 해결사구먼.

어서, 홍준표가 대통령되어 전교조, 민노총, 종북세력과 운동권들 싹 쓸어버려야한다
210.***.***.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