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호 “4.3 왜곡 표지석 11개 버젓이...제주도 손놓았나?”
송재호 “4.3 왜곡 표지석 11개 버젓이...제주도 손놓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단체, 옛 지서터 왜곡 표지석 설치...제주도 적극적인 대책 마련 촉구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의원(제주시 갑)은 제주4.3에 대한 내용이 왜곡된 4·3 추모 표지석의 조속한 철거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4⋅3 왜곡 표지석 설치에 관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제주4·3 정립연구유족회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12개 옛 경찰지서 터에 표지석을 세운 이래로 4.3 역사를 왜곡 표기한 표지석 11개가 그대로 방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송재호 의원이 제주도청에서 받은 ‘4.3표지석 현황 및 대책’자료에 따르면 총 12개의 표지석 중 1개만 철거가 완료된 상황으로 나머지 11개의 표지석에 대한 제주도의 철거 계획이나 처리방안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이다. 

일례로 '한림지서 추모 표지석'은 ‘폭도의 공격으로’ ‘대낮에 폭도 90명이 습격한다’라며 무장대를 '폭도'로 지칭하고 있다. 

또한 대부분의 주민 학살이 군경토벌대에 의해 이루어졌음에도 이같은 군경의 주민학살 등 국가폭력에 대한 내용은 전혀 담겨있지 않으며 무고하게 희생된 주민들에 대한 가해 주체가 아예 명시되어 있지 않다.

지난 2003년 노무현 정부에서 채택한 4.3진상조사보고서는 4.3사건을 '단독정부 수립 반대와 연계된 남로당 제주도당의 무장봉기가 있었고,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무고한 주민들이 희생된 사건]이라 4.3 사건을 정의했고, 당시 무장봉기를 일으킨 사람들을 '무장대'라고 명시하고 있다. 

송재호 의원은“특별법 통과 이후 4⋅3의 완전한 해결을 앞둔 시점에 자칫 이러한 역사 왜곡이 이념 갈등과 공동체 분열을 낳을 수 있다"며 "제주도민의 아픔을 위로하고 평화와 화해의 4.3정신을 훼손하는 표지석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백사장 2021-04-19 11:29:39
그렇게 보기가 싫거든
자리를 옮겨서 국립제주박물관에 길이 길이
보관해서 후세들이 역사적 평가를 받도록 하는 방법도 연구해보길 권하노라
역사를 거역할자는 누구도 없을것 같소이다
116.***.***.8

자유 2021-04-19 13:26:19
제주는 아직 남로당 정신이 지배하는거 아닌가 공산폭동을 정당화 하는 반역적 발언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조사해야된다
223.***.***.170

도민 2021-04-19 14:17:20
대한민국에 아직도 이승만 박정희식 반공극우 사상에 찌든 꼰대들이 있다는게 참으로 안타까울 따름이다.
밑에 댓글들 보니 참 가관이네 ㅉㅉ
118.***.***.175

소나무 2021-04-19 15:54:32
정권교체한 후 제주4.3 추모비 재단장하고 사적지로 지정하여 국민들이 4.3역사를 바로 알도록 교육시켜야... 좌파들이 제주4.3공산폭동을 이렇게 왜곡하고 있다는 사실을 국민들이 아직 몰라서 그렇지, 알게 되면 좌파들에게 동조하여 국가폭력으로 왜곡하는 일에 동조한 제주도민들도 부끄러울 것이다. 남로당의 폭동을 미화하는 자들아, 언제까지 거짓으로 국민을 우롱하려는가!
58.***.***.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