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창남 의원, “예술인 사찰 논란 사과 의향 없다” 일축
안창남 의원, “예술인 사찰 논란 사과 의향 없다” 일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찰 피해자 대책위 일동 입장문 발표...“진정 어린 사과, 도의회 재발 방지” 요구
안창남 도의원의 예술인 사찰 논란에 대해 당사자들이 '안 의원의 진정 어린 사과'를 촉구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안창남 도의원(사진)의 예술인 사찰 논란에 대해 당사자들이 '안 의원의 진정 어린 사과'를 촉구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도내 특정 예술인들의 5년치 보조금 사업 내역을 캐며 ‘사찰’ 의혹을 일으킨 제주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안창남 도의원에 대해 피해 예술인들이 “안 의원의 진정어린 사과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안창남 의원은 "사과할 생각이 전혀 없다. 의정활동의 일환"이라며 강경한 태도를 취하고 있어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제주문화예술인 사찰의혹 피해자 대책위원회'(예술인 사찰 대책위)는 19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예술인들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독립성을 훼손하는 처사에 대해 도의회 차원의 재발 방지대책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예술인 사찰 대책위에 속한 문화예술인들은 지난 3월 22일 ‘제주아트플랫폼 사업에 문화 예술인과 시민들의 의견이 반영되도록 광범위한 숙의 시간을 가질 수 있게 요청드린다’고 도의회에 의견서를 제출했다.

동시에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가 채택하려던 아트플랫폼 입장문에 대해서도 보류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들은 온라인으로 총 81명의 의견서 동의를 얻었고 이후 문광위는 ‘제주아트플랫폼 조성사업 추진에 대한 문광위 입장문 채택의 건’ 상정을 보류했다. 당시 문광위 입장문은 ‘재밋섬 매입 추진 아트플랫폼 반대’가 골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아트플랫폼은 제주시 삼도2동에 위치한 재밋섬 건물-부지를 제주문화예술재단이 매입해 공공공연연습장, 독립영화관, 중·소극장 등으로 리모델링하는 사업이다. 비용은 매입 113억원에 리모델링 비용 60억원이 추가로 투입될 예정이다.

예술인 사찰 대책위는 “의견서가 제출된 이후 안 의원의 대응은 심히 충격적이었다. 연명에 서명한 특정 문화예술인들의 뒷조사를 시작했다. 도의원의 신분을 이용해 제주도와 제주문화예술재단,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 등 기관들을 대상으로 연명에 서명한 문화예술인들의 5년간 보조금 지원내역과 정산내역의 제출을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사실이 알려진 후 도의원의 권한 남용에 대한 제주시민단체연대회의 등 시민사회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안 의원은 사과는 커녕 연명에 참여한 문화예술인들의 자료를 추가 요청하는 등 뒷조사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예술인 사찰 대책위는 “안 의원은 제주문화예술인들의 현안에 대한 의견 표명을 제주도의 보조금 혜택과 연관됐다고 추론하며 이 부당한 사찰을 정당화하고 있다. 이는 명백한 문화예술인들에 대한 모독이자 도의원의 권한을 넘어선 권력남용”이라며 “또한, 상임위 내부 회의 내용이 예술인 의견서에 반영돼 있다며 내부정보가 새어나간 것은, 행정이 개입하고 예술인들을 조종하고 있다는 듯이 억지 주장을 이어간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3월 당시 제주아트플랫폼에 대한 도의회의 결정이 임박했다는 내용과 상임위 도의원들이 재밋섬(제주아트플랫폼 예정 건물) 매입에 대하여 반대하고 있다는 내용 등은 이미 언론을 통해 공개된 내용들”이라고 '내부정보 유출'이라는 안 의원의 입장을 반박했다.

예술인 사찰 대책위는 “백보양보해 만약 그 보조금 지원과 정산에 어떤 흠결이 있다고 한다면 그것은 정당한 절차를 통한 감사의 대상”이라며 “도의원 자신과 의견이 다른 특정 예술인들을 지정해 약점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정보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특히 “안 의원의 행태를 용납한다면, 앞으로 문화예술인들이 제주의 현안에 대한 목소리를 낼 경우 권력기관으로부터 낙인찍힐 것이라는 암묵적 공포를 불러 일으켜 침묵을 강요당할 것이며, 결국 여론이 왜곡되는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예술인 사찰 대책위는 “제주도의회 문광위원장의 감시와 견제권한은 문화예술인을 사찰하라고 부여된 것이 아니다. 제주 문화예술계의 현안에 어렵게 목소리를 낸 우리는 안 의원이 뒷조사를 해야 할 대상이 아니라 함께 토론하고 의견을 수렴해야하는 제주의 도민”이라며 안 의원의 진정 어린 사과와 도의회 차원의 재발 방지 대책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안 의원은 19일 [제주의소리]와의 통화에서 '보조금 내역 이후 자료를 추가 요청한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의정 활동의 일환이다. 그 사람들이 뭐라고 하든 무슨 상관이냐"라고 밝혔다. '진정 어린 사과를 할 의향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사과할 생각이 전혀 없다. (오히려) 예술인들이 시끄럽게 하지 말아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안창남 도의원의 제주문화예술인 사찰의혹에 대한 피해 예술인 입장문

지난달 22일 우리는 제주아트플랫폼(재밋섬) 매입에 대한 도의회 문광위 상임위의 성급한 결정을 유보해줄 것을 요청하였습니다.

이 의견서 연명에는 최초 10여명의 제주문화예술인을 포함하여 총 81명이 동의하여 짧은 연명기간에도 불구하고 다수의 문화예술인들이 참여하였고 아트플랫폼 사업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 필요성에 공감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이 의견서가 제출된 이후 제주도의회 문광위원장인 안창남 의원의 대응은 심히 충격적이었습니다.

안창남 의원은 이후 연명에 서명한 특정 문화예술인들의 뒷조사를 시작했습니다.

도의원의 신분을 이용하여 제주도와 제주문화예술재단,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 등 기관들을 대상으로 연명에 서명한 문화예술인들의 5년간 보조금 지원내역과 정산내역의 제출을 요구하였습니다.

이 사실이 알려진 후 도의원의 권한남용에 대한 제주시민단체연대회의 등 시민사회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안창남 의원은 사과는 커녕 연명에 참여한 문화예술인들의 자료를 추가 요청하는 등 뒷조사의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안창남 의원은 제주문화예술인들의 현안에 대한 의견 표명을 제주도의 보조금 혜택과 연관됐다고 추론하며 이 부당한 사찰을 정당화하고 있습니다.

이는 명백한 문화예술인들에 대한 모독이자 도의원의 권한을 넘어선 권력남용입니다.

안 의원은 상임위 내부 회의 내용이 예술인 의견서에 반영되어 있다며 내부정보가 새어나간 것은 행정이 개입하고 예술인들을 조종하고 있다는 듯이 억지 주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3월 당시 재밋섬에 대한 도의회의 결정이 임박했다는 내용과 상임위 도의원들이 재밋섬 매입에 대하여 반대하고 있다는 내용 등은 이미 언론을 통해 공개된 내용들입니다.
3월 4일자 미디어제주의 <도의회가 재밋섬부동산 계약 취소하면 어떻게 될까?>라는 기획기사에 이미 진행사항과 상임의 내부 의견들이 보도된 바 있습니다.

우리 제주의 문화예술인들이 행정의 지시와 결탁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그런 존재들인가요?

그리고 문화예술의 지원기관들이 특정한 예술인들을 위해 보조금을 맘대로 줄 수 있는 시스템인가요?

백보양보하여 만약 그 보조금 지원과 정산에 어떤 흠결이 있다고 한다면 그것은 정당한 절차를 통한 감사의 대상이지 도의원 자신과 의견이 다른 특정 예술인들을 지정하여 약점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정보는 아닙니다.

우리는 오늘도 작업과 생계를 병행하며 궁핍하지만 문화예술인으로서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일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태가 벌어진 이후 답답함과 참담한 심정을 가눌 길이 없습니다.

지역의 문화예술인에게 보조금라는 지원제도가 창작활동에 불가피한 조건이 되고 있는 현실 속에서, 이 약점을 볼모로 삼아 문화예술인들의 생각과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려는 불순한 시도를 목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안 의원의 행태를 용납한다면, 앞으로 문화예술인들이 제주의 현안에 대한 목소리를 낼 경우 권력기관으로부터 낙인찍힐 것이라는 암묵적 공포를 불러 일으켜 침묵을 강요당할 것이며, 결국 여론이 왜곡되는 나쁜 선례가 될 것입니다.

제주도의회 문광위원장의 감시와 견제권한은 문화예술인을 사찰하라고 부여된 것이 아닙니다.

제주 문화예술계의 현안에 어렵게 목소리를 낸 우리는 안창남 의원이 뒷조사를 해야할 대상이 아니라 함께 토론하고 의견을 수렴해야하는 제주의 도민입니다.

이에 우리 제주문화예술인은 예술인들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독립성을 훼손하는 안창남 도의원의 진정어린 사과와 도의회 차원의 재발 방지대책을 강력히 요구하는 바입니다.

제주문화예술인 사찰의혹 피해자 대책위 일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1
비룡소 2021-04-22 11:49:20
안창남 의원 안하무인이다
뻔뻔하다
어떻게 특정인에 대해 직권남용으로
조사를 요구했으면서
잘못을 인정하지도 않다니
그런 사람을 지지하는 사람들 너무한다
개발에 대해 무조건 찬성만 하면
동네 발전이 되어 땅값 올라 좋은 건가
자기 이익만 생각하는 도의원에 댓글로 그릇된 응원하니 이렇게 안하무인이지!
223.***.***.116

도민 2021-04-20 21:15:41
안창남의원님 응원합니다 ᆢ
예신집행 더철저히 조사하여 주세요
도민의 명령입니다!!
112.***.***.46

경매 2021-04-20 19:34:48
24억에 경매 나왔던 건물이 100억에 팔린다면 집주인은 76억 더 버는 거네. 그럼 건물주는 76억 혼자 먹겠나. 나한테도 500원 줄테주. 경로당에도 2만원 성금 내고.
118.***.***.195

보는눈 2021-04-20 12:39:25
도의원 님들은 도민을 대표하는 대의기관 한분 한분 소중한 의원분 들입니다

의원도 의원나름요

밥값을 톡톡히 하시는 안창남 의원님 같으신분도 계신반면 자리를 내려와 집에가 손자나보며 지내야할 의원 나리들도 있음요 지켜보고 있으니 많의 분발들 하세요

솔직히 말해서 안의원님 같으신분 15분 의원만 도의회서 계시면 정말로 도정을 현미경 들이대어 감시하고 혈세를 제대로 집행하고 있나를,

도민들 불편 애로사항 다찿아내어 바로잡아 도민들 복지행복 그야마로 살맛나는 탐라도가 될꺼라 확실합니다
39.***.***.161

제주사랑 2021-04-20 10:49:40
존경하는 안창남의원님 이 기사 꼭 읽으시고 메일 꼭 확인해주세요 화이팅 !!!
175.***.***.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