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서 이틀 연속 변사체 발견…외상 등 흔적 없어
제주항서 이틀 연속 변사체 발견…외상 등 흔적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전 제주항 2부두에서 60대로 추정되는 남성 시신이 발견됐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8일 오전 7시 34분경 제주시 건입동 제주항 2부두에서 6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변사체가 발견됐다. 

이날 오전 7시 42분께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오전 8시 10분께 변사체를 인양해 제주시내 병원 영안실에 안치했다.

6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변사체는 발견 당시 회색 점퍼에 검은색 바지, 검은색 운동화를 착용하고 있었으며, 외상 등 흔적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안치된 시신의 신원을 파악하는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한편, 전날 오전 8시 15분께 제주항 9부두에서는 경찰에 실종 신고된 50대 남성의 시신이 발견되기도 했다. 발견 당시 부패가 심하지 않았으며, 외상 흔적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2021-04-29 15:50:53
부두에 일하는사람들은 심심치않게 보겠음... 너무 무섭다...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