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초된 ‘산천단유원지’ 재개되나...“콘도-수영장 등 조성”
좌초된 ‘산천단유원지’ 재개되나...“콘도-수영장 등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승인 취소된 산천단유원지 2차지구, 사업재개 타진
산천단유원지 조감도.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산천단유원지 조감도.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장기간 미집행으로 승인이 취소됐던 제주시 오등동 일대 산천단유원지 2차지구 개발사업이 최근 사업 재개를 준비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산천단유원지 2차지구 사업자 측은 지난달 26일 사업 재개를 타진하는 검토 서류를 보내왔다.

산천단유원지 사업은 1986년 유원지 지구로 지정된 제주시 오등동과 아라동 일대 107만여㎡ 부지에 콘도미니엄, 휴양·문화시설, 골프장 등을 조성하는 내용으로 추진됐다. 한 때는 한라산 중턱인 사업 부지에 높이 150m에 달하는 관광타워를 건립해 랜드마크로 삼겠다는 계획을 세우기도 했다.

그러나, 사업은 민자유치 난항 등의 이유로 추진동력을 얻지 못하자 1998년에는 사업을 서두르기 위해 유원지를 3개 단지로 분할하는 계획을 새롭게 수립했다.

1차지구 개발사업의 경우 37만1000여㎡ 면적 부지를 대상으로 당초 사업자인 삼립개발이 2000년 시행 승인을 받아 사업을 추진했지만 자금 사정으로 법정관리상태에 이르렀고, 2006년에는 (주)이랜드레저비스가 사업을 인수했다. 그 이후에도 착공이 이뤄지지 못해 결국 2012년에 개발사업 시행승인이 취소됐다. 

관광타워를 비롯해 유스호스텔 등을 조성하려했던 3차지구는 애초에 사업자도 지정되지 못했다.

2차지구 사업은 43만8751㎡ 부지에 2251억원을 투입해 숙박시설과 골프시설, 노천카페, 눈썰매장, 온천 등을 조성하는 계획으로 추진됐다. 실제 2010년에는 휴양콘도를 조성하고, 2016년에는 제주호텔난타와 난타공연장을 준공했다.

다만, 기존에 준공된 시설은 모두 포함해 약 10만㎡에 불과했고, 그외 사업에 대해서는 2019년 사업이 취소됐다. 사업기간이 종료됐고 사유지 확보의무 등이 이행되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2차지구의 경우 사업주체가 3개 업체, 5개 개인사업자로 나뉘어지다보니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중단된 줄 알았던 산천단유원지 사업은 최근 일부 사업주체들이 사업 재개 의지를 내비치면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숙박시설 2만여㎡, 수영장 8천여㎡ 등의 시설을 추가하는 등 기존 준공된 시설을 포함해 23만3000㎡에 달하는 유원지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경우 사업 승인 절차를 원점에서 새롭게 진행해야 한다

제주도 관계자는 "사업 재개를 추진하겠다는 검토 서류가 제출됨에 따라 관련 부서와 협의하고 각종 평가를 진행해야 한다. 교통, 환경, 재해, 문화재, 산림, 상하수도 등의 절차를 거치다보면 1년 이상 준비기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관계자는 또 "현재는 사업에 참여한 4개 업체가 자신들이 소유한 땅에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혀왔는데, 그외 유원지 토지 소유자에게도 공문을 보내 의견을 들어보고, 앞으로도 특별한 계획이 없다고 한다면 유원지 지정을 해제하는 방안까지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Tag
#ㅜ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5
제주도는 제주도 2021-05-11 12:12:37
제주도 행정은 이미 다 포기했습니다.
맘껏 개발하고 훼손하고 차량과 쓰레기가 넘쳐 너무나 아름다운 제주도가 되게 하는 것이 훨씬 빠르다.
대신에 그들이 부르는 제주도 원주민에게는 1년에 1억씩만 지급해라. 얼마나 좋은가. 님도 따고 뽕도 따고~
49.***.***.214

허당,허당 한라산 자랏까지... 2021-05-11 08:03:18
제주야말로,툭하면 고도제한완화에
대규모과잉난개발에각종인프라시설 과포화로당분간 사회간접시설 완전히 확충전까지 각종대규모건설 인허가 불허해야한다.앞으로38층드림타워로
인한,하수대란에,상하수도대란에, 오물대란,쓰레기대란,지하수고갈,일어날것이,뻔한데도,지금탑동앞바다에제주신항위한,대규모매립공사가추진중이고대규모스마트시티실증단지,국제해양관광도시,이호유원지,오라관광단지,화북,도련,삼양대규모주택지구,오등동,동부공원시가화까지추진중이다.제주는각종인프라시설을 동시에확충은안하고,대규모,거대도시화에만,개발집중한결과제주에만(인구대비7:3)인구급증에자동차도급증하다보니,제주에만똥물에,주차전쟁에,교통대란,당연한거다.더이상도전역으로확대더큰피해나기전에제주야말로,대규모,개발인허가불허에대규모과잉,대규모난개발,전면 올스톱해야한다.제주환경문제에대한기본적인 인프라를,제대로갖추고난후에,제주도심으로각종개발사업재검토해도,늦지않다.
118.***.***.98

개백구 2021-05-10 22:25:17
제발 오등동좀 가만내두라
그리고 또 중국자본인가?
정녕 제주도를 중국에 넘기려하는가?
222.***.***.114

시민 2021-05-10 21:52:12
제주도 지금 개발될대로 개발 되었다
더 이상 개발소리 그만하라 개발보단 환경을 먼저 생각하라 지하수 고갈 똥물넘치고 쓰레기 산더미 같이 쌓이고 모든 자연은 신음하고 있다
일을 거꾸로 처리하는 청개구리가 되지 말고 제발 도민들의 참된 천혜의 자연을 안고 감은 물론 후세에 좋은 제주도 섬만이 풍경과 아름다운 자연을 물려주자.
211.***.***.140

제주에서 유원지 2021-05-10 21:21:33
얼마 못가서 문닫고 시설방치, 흉물 될텐데. 정말 모를까?
22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