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관광객 발길 머물 제주돌문화공원 되려면
[기고] 관광객 발길 머물 제주돌문화공원 되려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 또 다른 이름 삼다도’. , 바람, 여자가 많다는 데서 유래한 말이다. 특히 돌이 갖는 의미는 제주인들의 삶에서 숨결 그 자체에 가깝기 때문에 문화관광 상품화되고 있다. 밭담은 농업인의 역사가 있고, 원담은 수산인의 역사, 산담은 사후세계의 역사와 연결돼 제주도의 돌은 제주역사와 같이한다고 볼 수 있다.

제주도는 이러한 돌과 돌 문화의 가치를 잇고 널리 공유하는 차원에서 돌문화공원을 조성하기 시작했고, 지난해 계획된 기본사업들을 마치게 됐다. 22년 동안 약 1500억원이라는 막대한 예산을 투입한 대역사였고, 제주를 대표할 수 있는 돌 문화의 새로운 원형을 세웠다는 평가가 아깝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지금 돌문화공원은 두 가지 과제를 안고 있다. 첫째는 제주 돌문화에 대한 정체성에 대한 보전과 발전이다. 전통과 역사에 대한 보전과 탐구는 대를 이어갈 100년 과제다. 두 번째 과제는 살아 있는 박물관과 공원으로서의 가치를 키우는 일이다. 아무리 훌륭한 가치를 지녔어도 사람들이 찾지 않는 박물관의 존재는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자연이 빚은 세계 최고의 걸작품으로 손꼽히는 성산일출봉은 연간 170만명 이상 찾는다. 수천년 제주 돌문화의 가치와 설문대할망, 오백장군 이야기를 한 데 모아놓은 돌문화공원의 가치를 생각했을 때 훨씬 더 많은 도민과 관광객들이 찾는 명소가 될 잠재력은 충분하다.

그런 면에서 올해 돌문화공원은 기로에 서있다고 볼 수 있다. 1500억원이라는 엄청난 예산을 들인 돌문화공원을 조성했다는 것에 안주할 게 아니라, 문화적 정체성을 유지하면서도 관광객들의 유인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수단들을 적극 고려해야 한다.

현재 돌문화공원 관람객들은 공원 내 즐길 거리와 먹거리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많이 한다. 관광 약자들에 대한 이동수단 문제도 풀어야 할 과제 중 하나다. 이에 돌 문화와 연결해 다양한 공연·전시 등의 콘텐츠들을 기획해 나가고 있다.

좌재봉 소장. ⓒ제주의소리
좌재봉 소장. ⓒ제주의소리

이와 함께 추진하고자 하는 친환경 초소형 전기차로 운영하는 설문대할망 힐링열차를 시범 도입하고자 한다. 돌문화공원 동선에 따라 관람객들이 선택할 수 있는 폭과 관광 흥미요소를 배가시킬 수 있고, 관광 약자를 배려할 수 있다는 점에서 충분히 가치 있는 시도라 생각한다. 제주돌문화공원이 100, 1000만 관람객이 방문하는 명소로 가는데, 시발점이라 할 수 있는 설문대할망 힐링열차도입에 대한 의견은 제주돌문화공원 홈페이지의 의견수렴 팝업창 클릭하고 설문참여를 통해 제시할 수 있다. / 제주돌문화공원 소장 좌재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6
미래그린 2021-05-12 20:39:16
우리가 자연을 찾는 이유는 치유입니다! 자본과 힘의 논리에 따라 자연이 짓밟히고 있습니다. 관광지로 둔갑돼 생태계가 파괴되고, 그 이익은 자연도 그곳을 찾는 관광객도 아닌 소수 이해관계자에게만 갈뿐이죠
59.***.***.129

박남준 2021-05-12 12:56:15
지리산산악열차 반대대책위 상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사람입니다. 제주에도 이곳 하동ㅈ군수처럼 탐욕스럽고 어리석은 사람이 있군요.
그런 탐욕들이 코로나를 불러들였다는 것을 아직도 깨닫지 못하고 숫자놀이와 관광약자배려 운운 하다니요.
14.***.***.9

섬사람 2021-05-12 10:10:06
관광객 유인 그만하세요. 너무 넘쳐나서 문제입니다. 걸으면서 힐링하는 소중한 돌문화공간을 망치려고 하지 마세요. 좌재봉 소장님, 그런 열차 운행하면 후세에 두고두고 욕먹습니다.
117.***.***.117

허참 2021-05-11 23:05:16
허참 요즘 돌문화공원 가관이 아니 더군요
자연의소리늘들을수있고 쉴수있는곳이였는데
어울리지않는 음악소리에 가치가 떨어지고 격이떨어지고 깡통열차는왠말입니까 조화롭게합니다쫌!
39.***.***.45

위기의 돌문화공원 2021-05-11 22:55:21
제주돌문화공원이
지금처럼 품격높은 영성적 힐링의 자연공간으로 유지되느냐,
아니면,
투자금 회수에 혈안이 되어 관광객을 끌어모을 궁리만 하면서 자연에 인공을 덧칠한 싸구려 관광지로 전락하느냐,
그 갈림길에 서있다는걸 역설적으로 돌문화공원관리소장이 제시하고 있다.

전기관광열차를 설치하는 데는 돈이 안드나? 새로운 운영 인력은 안 필요하나?
돌문화공원 운영방향 전환이 한낱 사업소장 손에서 시작된다는게 말이 되나?
새로운 투자에 앞서 돌문화공원은 이러이러한 곳이니 충분히 걸을 시간적 여유와 준비를 하고 오시라는 홍보는 해봤나?

100년 앞을 내다본 탁월한 개척자들
ㅡ신철주 군수와 백운철 원장의 혜안과 정신과 의지를누가 맨처음 훼손하기 시작했는지,
오늘부터 죽는 날까지 그 이름을 똑똑히 기록하고 기억하고자 한다.
11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