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24명 무더기 확진...공무원 모임 경조사 참석 금지
제주 24명 무더기 확진...공무원 모임 경조사 참석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5개월 만에 하루 20명이 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사실상 지역 내 4차 대유행이 현실화됐다.

학부생과 대학원생 1만명을 거느린 제주대학교에서 무더기로 확진자가 나오면서 검사자 폭증에 따른 방역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11일 제주도에 따르면 10일 하루 2322명의 진단검사를 진행한 결과 도내에서 2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누적 인원이 816명으로 늘었다.

제주는 3차 대유행이던 2020년 12월22일 지역 내 최다인 32명이 확진됐다. 이어 12월17일 27명, 12월18,23일 각 26명, 12월25일 25명, 12월20일 23명, 12월21일 20명이 확진됐다.

어제(10일) 진단검사는 역대 최다 기록이다. 하루 2000건 이상의 진단검사가 진행된 것은 2월25일 2031건과 5월7일 2013건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특히 이달 들어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로 감염되는 사례가 크게 늘고 있다. 5월 신규 확진자 102명 중 73.5%인 75명이 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로 확인됐다.  

최근 1주일간(5월4~10일) 92명의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11일 오전 11시 현재 주 평균 일일 신규 확진자 수도 하루 만에 10.85명에서 13.14명으로 치솟았다.

감염 재생산지수도 3에 육박하고 있다. 전국 평균이 4주 연속 감소세로 접어들며 0.94로 떨어진 것과는 대조적이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환자 1명이 몇 명을 추가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1보다 크면 집단 면역이 생기기 전까지 감염자가 늘고 1미만은 바이러스가 점차 소멸하는 추세를 보인다.

제주도는 공공부문부터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방역수칙을 적용하기로 했다. 공직자는 오늘(11일)부터 사적 소모임과 오후 9시 이후 모임은 물론 경조사 참석이 금지된다.

감염 발생 빈도가 높은 노래방과 PC방, 호프집, 목욕탕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강화된 방역조치도 당분간 유지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현장점검반을 확대 운영해 방역수칙 위반 상황을 중점 점검하기로 했다. 이를 위반할 경우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해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

대유행에 대비해 99병상 규모의 생활치료센터를 가동하고 의료인력도 확보하기로 했다.

원희룡 지사는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민간의료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검사 역량을 확대하겠다”며 “거리두기와 개인 방역의 철저한 준수를 재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9
제주인 2021-05-12 19:33:29
코로나 방역도 못하고 숲제거 하는짓만 잘하는구나. 한라생태숲 북쪽 원시림 제거한거 복구해라!
183.***.***.124

똑바로하자 2021-05-12 13:37:1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무원이 봉인가요?
왜 남들 다 하는거 공무원만 막습니까? 공무원만 코로나 걸리나요?
누구나 납득할 수 있는 정책을 펼쳐야지 개판이네
59.***.***.51

2021-05-12 10:03:15
제목이 왜 저래?
메인에서 보이는 제목이 오해의 소지가 있습니다
공무원 24명이 확진됐다는 줄 알았네요
223.***.***.63

ㄷ노 2021-05-12 10:02:30
헤롱아 업무 좀잘챙계 말로만 하지말고 모르면 공부도 하고
14.***.***.34

입도객 사전검사 도입 2021-05-12 09:20:49
제주는 월별 확진자 수가 지난해 7월까지는 한 자릿수에 머물러 '코로나19 안전지대'로 일컬어졌다. 하지만 지난해 8월 20명이 발생하며 처음으로 월별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를 보이더니 11월 본격화한 전국의 '3차 대유행'의 여파로 12월 한 달에만 확진자가 340명이 발생했다.
이어 올해 전국에 '4차 유행'이 시작되자 제주에서는 5월 들어 재유행 국면에 접어들었다.
이는 정확히 작년 12월과 올 5월 두 차례의 대유행 모두 관광객과 도민의 이동이 많아졌던 시기와 일치한다.
특히 관광객 수만 놓고 보면 제주를 오가는 사람들이 많을수록 제주 확진자 수도 증가했다.
입도객 통제관리가 돼야 제주 방역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도민간 감염을 막기 위한 거리두기 상향 이전 입도 전 사전검사가 필수다.
223.***.***.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