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확진자 병상 소개명령...자가격리도 1000명 돌파
제주 확진자 병상 소개명령...자가격리도 1000명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폭증에 대비해 제주도가 음압병상과 격리용 병상을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11일 제주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도내 격리 중인 확진자는 110명, 격리 해제자는 706명(사망 1명, 이관 2명 포함)이다.

격리 환자가 사용 중인 병상을 제외한 가용병상은 제주대학교병원 52병상, 서귀포의료원 28병상, 제주의료원 58병상, 생활치료센터 99병상 등 237병상이다.

제주도는 코로나19 추가 확산에 맞서 감염병 전담병원 3곳에 소개 명령을 내리고 음압병상을 추가 확보하도록 했다. 

확진자가 늘면서 자가격리자도 10일 오전 11시 929명에서 11일 오전 11시에는 1073명으로 늘었다. 이중 밀접 접촉자가 788명, 나머지 285명은 해외 입국자다.

감염병 전담병원과 별도로 기존 생활치료센터를 서귀포혁신도시 내 국토교통인재개발원으로 옮겨 대응하기로 했다. 현장에서는 마무리 격벽 공사가 진행 중이다.

제주도는 제주국제대학교 레슬링부에서 시작돼 제주대학교로 확산된 20대 확진자들을 생활치료센터로 보내 집중 치료에 나설 계획이다. 

역사조사팀은 제주대학교 재학생 중 한 명이 제주국제대 운동부가 방문한 술집을 들렀다가 교차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제주대 학생들이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수칙을 어긴 정황도 포착됐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이른바 4명 이하 쪼개기 방식으로 모임을 한 정황을 포착하고 방역수칙 위반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제주도는 “지역 내 추가 확산에 따른 병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병원과 생활치료센터를 통해 최대 600명까지 수용이 가능하도록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결국 피해는 도민에게 오네 2021-05-11 14:32:42
결국 피해는 도민이 다보네.
관광객 몰려올 때 아무런 조치고 안하고 받더니만 말만 입도전 검사 어쩌구저쩌구하다가 꼬리내리고 사라졌다.
기존 병상에 있었던 도민은 그냥 치료도 변변이 못받고 어딜 가냐?
왜 관광객은 힐링하러 오고 도민은 병상을 비워주면서까지 피해를 입어야 하나?
도민 감염 확산 주원인은 단연코 관광객의 폭증유입이다.
도민간 감염은 그 후의 일이다.
제주도청 방역당국과 원도지사는 책임져라.
223.***.***.128

으이구 2021-05-11 13:14:13
방역수칙 위반하고 잘들 하는 짓이다. 잘 지키는 사람들한테 피해주지 말아라 좀 !
175.***.***.56

제주도민 2021-05-11 13:13:46
쪼개기 모임 안 막잖아.

신고해도.

안 막으면서 걸리면 찾아서 책임묻냐?

신고해도 안온다며
121.***.***.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