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요금 2배 청구하고 반환은 미적미적…”
“전기차 충전요금 2배 청구하고 반환은 미적미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의소리] B업체 “고객정보 확인할 수 없어 안내문 부착하고 관리사무소에 협조 요청했는데...”

제주의소리 독자의 목소리를 전하는 [독자의소리]입니다. 

오늘은 제주시 영평동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에 위치한 공공임대주택 JDC첨단리슈빌(첨단리슈빌) 입주자 A씨의 얘기입니다. 

A씨는 4월16일 첨단리슈빌에 설치된 전기차 완속충전기를 이용하다 이상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지난 3월 첨단리슈빌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 결제요금이 실제 충전 단가보다 2배나 비싸게 나왔기 때문입니다. 

A씨는 충전기를 관리하는 B업체에 관련 내용을 문의했고, 시스템 문제로 인해 요금이 과다 청구됐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B업체는 수차례 과다청구된 요금을 반환해주겠다고 답변했고, A씨는 B업체의 말을 믿고 기다렸습니다. 

첨단리슈빌에 설치된 전기차충전기. 가운데 충전기에만 요금 과다 청구 관련 안내문(빨간 동그라미)이 부착돼 있다. 

그렇게 시간이 흘렀지만, 5월까지도 요금 반환은 없었습니다. 이 기간 요금 과다 청구의 원인이 된 시스템 문제는 해결됐습니다. 

A씨가 B업체에 다시 전화를 걸어 항의하자 B업체로부터 “개인 정보를 확인할 방법이 없어 관련 안내문을 부착했고, 연락이 오는 사람에게는 요금 반환이 이뤄지고 있다”는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A씨가 주변을 둘러보니 충전기에 A4용지로 된 안내문이 붙어있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눈에 잘 띄는 엘리베이터 입구나 입주자 게시판 등에서는 안내문을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A씨는 “안내가 너무 부족한 것이 아니냐”고 토로했습니다.

“업체의 잘못으로 요금이 잘못 청구된 것인만큼 요금 반환 안내는 더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하는 것 아니냐“며 “요금 반환을 회피하려는 의도가 의심된다”고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이에 대해 B업체도 다소 억울하다는 입장입니다. 

B업체 관계자는 11일 [제주의소리]와 전화에서 “고객이 결제한 내용이 있지만, 고객의 연락처 등 개인정보는 알 수 있는 방법이 없다. 어쩔 수 없이 충전기에 관련 안내문을 부착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우리(B업체) 마음대로 해당 아파트 이곳저곳에 안내문을 부착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관리사무소에 2차례 문서를 보내 입주자 대상 방송 등을 요청했다“며 “시스템 문제로 과다 청구된 요금이 확인되는 즉시 곧바로 반환이 이뤄지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관련 사업을 계속 해야하는데, 악의적으로 요금 반환을 피하는 등의 행동을 할 수 있겠나”고도 했습니다. 

B업체는 “요금 과다 청구내역이 확인되면 곧바로 반환해주겠다“고 재차 확인한 뒤 “올해 3~4월 첨단리슈빌에서 전기차를 충전했던 사람은 고객센터로 연락을 바란다“며 적극적인 해결을 약속했습니다.

B업체의 적극적인 안내와 관리사무소의 협조(방송 및 안내문 부착)가 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긴 하지만, B업체가 과다 청구한 요금에 대해서는 반환을 약속한 만큼 충전기 이용자와 관리업체 사이에 쌓였던 오해가 풀렸으면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7
안행복주택 2021-05-12 18:31:59
어제 엘베에서 보고 알았음
이제보니 기사보고 부랴부랴 안내문 쓴거였음
관리사무소가 아무말 없는거 보면 알고 있었는데 눈감아준 느낌?
업체랑 관계 조사해봐야함
제보자는 상줘야됨
나같으면 환불받고 말았을텐데 주민들을 위해 제보까지함
단지에서 만나면 아아 쏘겠음
210.***.***.76

202동주민 2021-05-12 14:50:49
이런일이 있었는데 왜 저만 몰랐나요??
오늘 퇴근해서 충전기랑 요금 확인해봐야 겠어요
223.***.***.87

제주도민 2021-05-12 13:22:57
또 우르르 몰려와서 순식간에
반대찍고 가는거 보라.

찔리면 양심있게 행동해.
15개씩 찍어놓지 말고.

그러게 개인의 사익 불편함 가지고
욕 먹을 짓은 왜 한거야?
203.***.***.123

리슈빌주민 2021-05-12 13:10:43
지인한테 전해듣고 화가나서 댓글 남겨요.
몇달동안 충전하면서 전혀 몰랐네요.
보타리에너지는 쉬쉬한다쳐도, 관리사무소는 뭐하나요??
관리비 낸게 아까울 지경이네요.
210.***.***.73

전기차이용자 2021-05-12 10:47:07
이 기사의 핵심은, 제보자에 대한 환불 여부가 아닌 다른 피해자들의 구제인 것 같습니다.

잘못된 요금에 대한 환불은 당연하지만, 그걸 모르고 보상받지 못하는 피해자가 많다면 문제가 아닐까요?

제가 충전기 업체라면 관리사무소 측에 협조를 얻어서 안내문 게시하고,

일정기간(3-6개월)이 지나면 환불하지 못한 초과 징수분에 대해 아파트 발전기금 등으로 기부할 것 같습니다.


사람이 하는 일이라 당연히 실수가 있을 수 있지만,

그 실수에 대해 사과하고, 바로잡으려는 노력을 하지 않는다면 그건 실수가 아니라 고의가 되는 거죠.


이런 일은 오히려 관리사무소 측에서 적극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인데,

기사만 보면 업체 측 주장은 관리사무소가 비협조적이라는 느낌이 강하네요.
172.***.***.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