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개 고교서 11명 확진...자가격리자만 437명
제주 4개 고교서 11명 확진...자가격리자만 437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고-오현고-중앙여고-영주고서 확진...자가격리 학생 407명, 교직원 30명

제주지역 4개 고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5월11일 현재 확진자와 접촉,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된 학생과 교직원은 무려 437명이나 된다.

제주도교육청은 12일 코로나19 확진자 학생은 제주중앙고(8명), 오현고(1명), 제주중앙여고(1명), 영주고(1명) 등 총 11명이라고 밝혔다. 

확진 학생 대부분은 중간고사 이후 PC방이나 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했다가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거나 접촉하면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된 학생과 교직원도 400명을 넘어섰다.

유치원과 초등학생의 경우 159명(제주시 98명, 서귀포시 61명), 중학생 45명(제주시), 고등학생 200명(제주시 197명, 서귀포시 3명), 국제학교 3명이 자가격리됐다.

교직원의 경우 제주시 20명, 서귀포시 10명 등 총 30명이 자가격리됐다. 학생과 교직원을 합치면 437명이 자가격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궁금 2021-05-12 17:40:11
기자님~학교별 확진자번호는 공개된게 없을까요?
11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