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등봉공원비대위 “민간특례 사업 각종의혹 공개수사해야”
오등봉공원비대위 “민간특례 사업 각종의혹 공개수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등봉공원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성명을 내고 "오등봉공원 민간특례 사업에 대한 각종 의혹에 대해 공개수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지난 도의회를 통해 오등봉공원에 아파트가 건설되면 상수 공급 문제도, 하수처리 문제도, 학교 신설 문제도 그 어느 것 하나 뾰족한 해법이 없다는 사실을 알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사업이 중단되지 않고 계속 추진되는 그 까닭에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다른 모종의 거래 때문은 아닌지 진정 알고 싶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미 사업자 선정과정에서 1위 업체가 뒤바뀌었다는 의혹이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분양가 논란에 이어 제주시의 속전속결식 사업 추진에 호반건설컨소시엄에 대한 각종 특혜 의혹도 불거져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또 "전·현직 공무원은 물론 그 일가와 친인척이 포함된 의심 거래들은 다 무엇이며, 페이퍼컴퍼니로 의심되는 법인들의 수상한 거래들은 또 다 무엇인가. 왜 민간특례사업 추진이 결정되기 직전 이러한 거래들은 이뤄진 것인가"라고 의문을 표했다.

비대위는 "이번에 제기된 오등봉공원 사업부지내 도유지의 공시지가 급등의 이유는 또 무엇인가. 땅을 쪼개기로 매입한 까닭은 무엇이며, 1년 사이에 두 배가 넘게 공시지가가 상승한 까닭은 왜 그런 것인가"라며 "제기된 의혹이 사실이라면 땅 투기를 단속해야 할 제주도가 공시지가를 조작해 앞장서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것인데 이 사안의 엄중함을 모르는 것인가"라고 성토했다.

비대위는 "이제 이 사업은 추진 여부를 떠나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기게 됐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그 무엇보다도 각종 의혹들을 털고 가는 것이 우선"이라며 "이미 수사기관의 내사가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동안의 수사내용을 밝히고 공개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하하하 2021-05-17 14:37:39
재미있는 이슈군요 훠훠훠…
14.***.***.63

제주그린 2021-05-14 17:55:01
항상 궁금헌게 , 무슨 개발만 허젠 허민 득달 같이 달려 들엉 ,자연파괴여 뭐여 허는 저 사람들 조사해봐시민
210.***.***.224

제주그린 2021-05-14 17:53:30
뭐만 허젠 허민 이난리니 ???
원시시대로 돌아가야 자연파괴안되는 거주.
나일론 옷도 입지 말고 동굴에서 살고 ,걸어다니고 허주
210.***.***.224

도민 2021-05-14 10:01:28
어디였지?어디 환경단체가 정황가지고 기사내고 사람이 자살했는데 거기에 사과한마디 없이 활동하는거 아니지? 그리고 미분양 건설사들 걱정하는 환경단체는 뭐하는 곳이지??도민팔아서 사리사욕 채우는 인간들 없어져야지
223.***.***.66

돌하루방 2021-05-13 14:17:31
또 누구가는 떨고 있겠군
정의사회구현, 공정사회구현 합시다.
22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