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지친 일상, 사려니숲에서 치유하세요!”
“코로나로 지친 일상, 사려니숲에서 치유하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5월 16일부터 한남연구시험림 숲 해설 운영
사려니 숲을 체험하는 탐방객들의 모습.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오는 16일부터 제주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한남시험림에서 숲 해설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숲 해설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한남시험림은 제주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사려니숲길 내에 조성됐다. 사려니숲길은 봉개동 삼나무 숲부터 남원읍 국립산림과학원 한남시험림의 사려니오름까지 약 15㎞의 울창한 숲길로 조성돼 있다.

숲 해설 프로그램은 지난해 새롭게 개발한 산림교육 프로그램 ‘한남시험림에서 듣고 보는 신비한 제주 숲 이야기!’를 활용했다. 숲 해설사의 숲 교육과 참여자 본인의 체험을 통해 나무의 성장과 숲의 변화를 이해하고, 숲과 더불어 살아온 제주의 역사, 문화, 삶을 느낄 수 있다.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자연림과 인공림이 조화를 이룬 아름다운 숲의 풍경을 감상하며 운문산반딧불이, 제주도롱뇽 등 다양한 희귀종들이 서식하는 생태계를 체험하게 된다. 또 난대상록수림과 삼나무 전시림 등 난대·아열대만의 독특한 숲을 경험할 수 있다.

사려니 숲을 체험하는 탐방객들의 모습.

더불어 제주의 숲 생태계와 산림문화를 체험하고,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의 산림과학시험연구전시림과 사려니오름을 중심으로 한 산행을 통해 제주도 용암 지질 및 지형 특성을 보고 느낄 수 있다.

한남시험림은 오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운영되며 매주 월, 화는 휴무다. 운영시간은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숲 해설은 오전 9시, 오후 1시로 1일 2회 운영된다.

탐방 예약은 5월엔 산림청 제주산림과학연구시험림 탐방예약 페이지(https://forest.go.kr)를 통해, 6월엔 ‘숲나들e’의 ‘숲길’ 홈페이지(https://jbs.foresttrip.go.kr)에서 할 수 있다.

이임균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소장은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이 새롭게 진행되는 숲 탐방 해설 프로그램을 통해 몸과 마음을 한껏 재충전하고 현재의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