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확진자 다시 10명...관광객 몰리는 주말이 고비
제주 확진자 다시 10명...관광객 몰리는 주말이 고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부 운동부발, 의경 등 ‘n차 감염’ 이어져…道방역당국, 주말 차단방역 총력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한 자릿수로 떨어진지 하루 만에 다시 두 자릿수로 올라서면서 제주도가 주말을 앞두고 바짝 긴장하고 있다.

14일 제주도에 따르면 13일 하루 2111건의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10명(제주 #839~#848번)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인원이 848명으로 늘었다.

확진자가 꾸준히 발생하면서 10일 2322건, 11일 2690건, 12일 2102건에 이어 나흘 연속 보건환경연구원의 한계치인 하루 2000건이 넘는 진단검사가 반복되고 있다.

최근 일주일간 100명에 가까운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오늘(14일) 오전 11시 현재 주 평균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3.3명을 기록하고 있다.

4월 관광객에 이어 5월에는 지역 확진자와 접촉으로 인한 n차 감염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5월 신규 확진자 중 73.9%인 99명이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로 파악됐다.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확진자도 어제 12명에서 15명으로 늘었다. 이는 5월 신규 확진자의 11.2%에 해당하는 수치다.

제주도는 이번 주말이 방역차단의 최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주말에만 8만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제주도는 관광객 다수 방문 예상 업종과 장소에 대해 특별 합동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도민에 대해서는 외출과 이동 자제를 당부하고 나섰다. 주말 사적 모임 최소화와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주기적인 환기·소독, 개인위생 수칙 준수 등도 당부하고 있다.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느슨해진 방역의식이 자칫 대유행으로 발전할 수 있다”면서 “현재 지역감염 확산세를 고려해 불필요한 외출과 만남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1
잡초 2021-05-16 07:39:24
관광객들 오니 도민들은 집에 쳐박혀있어라 그런마인드로 도청 일하는거니?
27.***.***.40

제발 2021-05-16 01:29:35
제주도 코로나 만든건
시발점이 관광객부터 시작했음
좀 집에 박아져 있으면 안됨?
210.***.***.13

2021-05-15 19:58:23
지금도 밀려들어오는데 공항하나 더 생기면 감당하지 못하겠다. 맛집이라는 식당가보니 방역수칙 안지키고 광광객들 엄청 많더라. 이젠 좀 그만 들어왔으면 좋겠다. 짜증난다.
222.***.***.24

ㅡㅡ 2021-05-15 16:37:30
아래 20대 댓글 틀린말 하나없네... 도민들이 개호구냐.. 맨날 도민보고 참으라하고..
관광객들은 몇십만이 찾아도 괜찮고??
175.***.***.217

제주관광객 2021-05-15 13:33:42
하루빨리 입도객전원 코로나검사 의무화시키자
제주도 감염재생산지수 전국 1위아님?ㅡ
223.***.***.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