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제주교육청, 교육격차 해소 대책 마련해야"
정의당 "제주교육청, 교육격차 해소 대책 마련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도당이 14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교육격차가 확대되고 있다며 제주도교육청에 실태파악과 해소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정의당 도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코로나와 비대면 원격수업 확대로 변화된 교육환경에 적응하지 못해 교육격차가 확대되고 있다"며 "제주도교육청은 정확한 실태 파악과 함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중위권은 사라지고, 상위권과 하위권이 증가하는 교육격차가 더욱 확대되고 있다"며 "기존에는 부모들의 소득 및 사회·경제적 지위가 학생들 교육격차의 주요 원인이었는데 최근에는 코로나19로 등교수업이 축소되고, 교사와 학생간 피드백이 어려운 원격수업이 진행되면서 그 격차가 더 넓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서울, 부산, 인천, 경남 교육청은 코로나19 교육격차를 실증 분석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 코로나 교육격차를 실증하고, 원인을 제대로 규명할 때 맞춤형 대책 마련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제주교육청은 실태파악을 위한 어떤 노력을 기울이는지 알려진 바가 없다"며 "작년 연말 2021년도 예산편성에 따른 시정연설에서도 코로나19 교육격차 해소와 실태파악을 위한 예산 관련은 찾아볼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고은실 도당위원장은 “코로나 원격수업으로 1년 넘게 예전과 다른 생활을 하고 있다”며 “소위 ‘코로나 세대’를 걱정하는 시선도 있는 만큼 교육당국은 학생들의 학업 뿐만 아니라 정신건강, 신체건강, 교우관계 등의 종합적인 분석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