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산림청 소관 위탁 국유림 실태조사 실시
제주도, 산림청 소관 위탁 국유림 실태조사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산림청 소관 위탁 국유림 중 대부계약을 체결하거나 사용허가를 받은 국유림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국유림 실태조사는 '산림청 소관 국유재산관리규정'에 의해 대부지 등의 사후관리에 따라 이뤄지며, 실태조사 후 평가기준과 사례별 기준에 따라 처리된다.

제주도는 현재 산림청 국유림 1만7072ha를 위탁해 관리하고 있다. 이중 국유림 대부·사용허가지는 총 253건에 940.4ha다.

지난해 실태조사 결과 '양호' 판정을 받은 곳과 기간 갱신으로 현지 실태조사를 한 대상지 등은 이번 실태조사 대상에서 제외된다.

국유림법에 따라 납부기한 내 대부료 등을 납부하지 않거나 대부 등의 목적사업이 진척되지 않은 경우 국유림의 전부 또는 일부가 반환될 수 있다.

특히 거짓이나 부정한 방법으로 대부 및 사용허가를 받은 경우에는 국유림 전부에 대해 취소하게 돼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대부지 및 사용허가지에 대한 불법 건축행위, 무단 산림훼손행위 등을 적발할 경우 관련법에 따라 경고·불량 대부지로 분류해 시정 조치 또는 대부 및 사용허가에 대한 취소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